• 31 31℃ 서울
  • 28 28℃ 인천
  • 30 30℃ 춘천
  • 27 27℃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30 30℃ 전주
  • 31 31℃ 광주
  • 32 32℃ 대구
  • 29 29℃ 부산
  • 31 31℃ 제주

'文 양산 사저 비방 시위' 유튜버 안정권 누나, 대통령실 근무 논란

경남 양산 사저 앞에서 욕설이 섞인 비방 시위를 벌여온 유튜버 안정권씨의 누나가 대통령실에 근무한다는 논란이 터졌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의 경남 양산 사저 앞에서 욕설이 섞인 비방 시위를 벌여온 유튜버 안정권씨의 누나가 대통령실에 근무한다는 논란이 터졌다.


지난 12일 유투버 안정권씨의 친누나 안모씨가 대통령실 국민소통관실 행정요원으로 근무 중이라는 보도가 각종 매체를 통해 쏟아져 나왔다.


안정권씨는 영상 플랫폼 '벨라도' 운영자로서 지난 5월부터 문 전 대통령 양산 사저 앞에서 차량 확성기로 시위를 벌여온 인물이다.


인사이트JTBC


안정권씨의 누나 안씨는 동생의 회사 직원으로 일했으나 지난해 11월 초부터 윤석열 선거 캠프에 참여해 영상 편집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선 이후에는 대통령실 직원으로 채용돼 현재까지 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터지자 대통령실 측은 안씨의 채용은 안정권씨와는 일절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채용 과정에서도 문제가 없었다는 입장이다.


인사이트뉴스1


한 관계자는 "누나와 동생을 엮어 문제를 제기하는 건 연좌제나 다름없지 않나 생각한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럼에도 논란은 가라앉지 않았다. 조선일보는 이 사안을 두고 "대통령실이 안씨에 대한 해임 등 조치를 취할 예정으로 알려졌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