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카페서 잠깐 자리 비운 사이 '휴대전화' 슬쩍...범인은 '옆자리 손님' (영상)

앞으로 카페에서 귀중품을 두고 자리를 비울 때 좀 더 주의를 기울여야겠다.

인사이트Facebook '서울경찰'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앞으로 카페에서 귀중품을 두고 자리를 비울 때 좀 더 주의를 기울여야겠다.


옆자리 손님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휴대전화를 슬쩍 훔쳐가는 범인의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다행히 현장에 출동한 경찰의 눈썰미 덕분에 범인은 곧 검거됐다.


12일 서울경찰청은 공식 페이스북 계정 '서울경찰'에 영상 하나를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Facebook '서울경찰'


공개된 영상 속에는 지난달 26일 오후 4시 55분께 서울 관악구의 한 카페 내부가 담겨 있다.


영상에 따르면 사건 당일 피해자 A씨는 카페에서 잠시 자리를 비웠다가 휴대전화를 분실했다.


당시 범행 영상이 담긴 CCTV에는 A씨가 자리를 비우자 한 남성이 다가와 휴대전화를 슬쩍 들고는 그대로 달아나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충격을 안긴다.


잠시 후 자리로 돌아온 여성은 휴대전화 분실 신고를 접수했고 곧 현장으로 경찰이 출동했다.


Facebook '서울경찰'


신고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한 경찰은 카페 CCTV를 보고 절도를 저지른 B씨의 범행 장면과 인상착의를 확인했다.


피해자 진술을 확보하던 그때 경찰은 유리창 너머로 CCTV 속 범인과 유사한 인상착의를 한 남성이 지나가는 것을 발견했다.


곧장 범인 검거에 나선 경찰은 B씨를 절도 혐의로 체포했다.


경찰 조사 결과 B씨는 A씨의 휴대전화를 지갑으로 착각해 훔쳤다가 현금이 없자 인근 매장에 휴대전화를 버리고 범행 장소 근처를 지나가던 중 눈썰미 좋은 경찰에게 발각돼 검거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