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코로나 방역으로 인해 새롭게 바뀐 尹 대통령 '원거리' 도어스테핑 근황

윤석열 대통령이 코로나19 재확산 이유로 잠정중단했던 출근길 도어스테핑(약식회견)을 하루 만에 재개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코로나19 재확산 이유로 잠정 중단했던 출근길 도어스테핑(약식회견)을 하루 만에 재개했다. 


윤 대통령은 취재진과 멀찌감치 떨어져 '원거리 방식'으로 도어스테핑을 진행했다. 대언론 소통 의지를 드러내려는 취지로 보인다.


12일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취재진의 인사에 멈춰선 뒤 취재진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윤 대통령은 "여러분(기자)들이 코로나19 확진됐다. 그래서 여러분들도 가급적 재택근무를 권고하고 청사 안전을 지키고자 했는데 다들 나오신다면서"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이에 근접 취재가 제한된 취재진들은 7~8m가량 떨어진 거리에서 "이 정도 거리에서 도어스테핑은 어떤가"라고 물었고, 윤 대통령은 "물어볼 거 있으면 물어보라"고 답했다.


코로나19 재유행 우려에 도어스테핑을 잠정 중단한지 하루 만에 다시 진행한 것이다. 다만 이전 도어스테핑과 달리 취재진과 윤 대통령은 거리를 둔 채 이야기를 이어갔다. 


윤 대통령은 코로나19 방역 조치를 묻는 질문에 "어제 질병관리청장, 국가 감염병 대응위원장, 복지차관이 와서 회의했다. 내일 국무총리 주재 중대본 회의에서 기본 방침이 (결정된다)"라고 밝혔다.


이어 경제상황 대응에 대해선 "중요한 것은 서민들의 민생"이라며 "경제타격을 받지 않도록 해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잠정 중단 이전의 도어스테핑 / 뉴스1


그러면서 "오늘 너무 많이 묻는데…"라고 웃어보였다. 이후 도어스테핑은 끝났다. 


또 윤 대통령은 '내일도 도어스테핑을 하느냐'는 질문에 "이거야 하면 안 되나? 여러분 괜찮으면 며칠 있다가 (포토라인) 칩시다"라고 답했다.


앞서 대변인실은 지난 11일 오전 언론 공지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됨에 따라 대통령의 도어스테핑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며 "대통령 공개 행사의 풀 취재도 가급적 최소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근 대통령실 출입기자들 사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늘고 있어 윤 대통령과의 직·간접적인 접촉을 줄이려는 취지라는 게 대변인실의 설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