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4 24℃ 인천
  • 28 28℃ 춘천
  • 28 28℃ 강릉
  • 27 27℃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5 25℃ 전주
  • 24 24℃ 광주
  • 25 25℃ 대구
  • 26 26℃ 부산
  • 29 29℃ 제주

"예비군 훈련, 출석 인정 안 한다"...부산 국립대 교수, 논란 일자 번복

부산의 한 국립대 교수가 예비군 훈련에 가는 학생들의 출석을 인정해주지 않겠다는 공지문을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부산의 한 국립대 교수가 예비군 훈련에 가는 학생들의 출석을 인정해주지 않겠다는 공지문을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교수는 논란이 불거지자 입장을 번복했다.


6일 '열역학기초' 과목을 수업하는 A 교수는 과목 공지를 통해 "예비군 훈련 등으로 결석하는 학생들은 시험을 잘 봐 그걸 보충하면 된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 교수는 예비군 훈련을 출석으로 인정해달라는 요청에 대해 "계절학기는 일반 학기와 다르다는 걸 미리 공지했고 어떤 이유로든 결석은 출석 인정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출석점수가 시험으로 make-up(메우다) 못할 만큼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시험을 잘 보면 된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공지글은 다수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했다. 누리꾼들은 "예비군 훈련으로 인한 출석은 법적으로 보장된 것인데 이렇게 대우를 하냐", "예비군 훈련 가고 싶어서 가는 사람이 어딨느냐"며 반발했다.


몇 시간 지나지 않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까 올라온 부산의 모 교수 근황"이라는 글이 새로 올라왔다. 


논란이 일자 A 교수가 예비군 훈련 출석을 인정하겠다면서 입장을 번복한 것이다. 


A 교수는 추가 공지를 통해 "기자 분께서 학과에 연락을 했다"며 "계절학기의 경우 이런 상황이 발생할 경우 교수 재량에 의해 인정/불인정을 결정할 수 있는 학교 규정이 있다고 한다"고 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따라서 제 재량으로 예비군 훈련을 출석으로 인정하겠습니다. Period(이상, 끝)! 예비군 훈련을 다녀온 친구들은 증빙서류 없이 제게 쪽지로 훈련 날짜를 알려주시면 됩니다"라고 공지를 마쳤다.


실제로 예비군법 제10조를 보면 '고용한 사람이 예비군대원으로 동원되거나 훈련을 받을 때 그 기간을 휴무로 처리하거나 그 동원이나 훈련을 이유로 불리한 처우를 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를 위반할 경우 학교장이나 교수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