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 9℃ 서울
  • 5 5℃ 인천
  • 8 8℃ 춘천
  • 12 12℃ 강릉
  • 8 8℃ 수원
  • 6 6℃ 청주
  • 6 6℃ 대전
  • 7 7℃ 전주
  • 8 8℃ 광주
  • 10 10℃ 대구
  • 15 15℃ 부산
  • 10 10℃ 제주

가양역 실종 여성, 자택서 유서 추정 글 2장 발견...극단적 선택 가능성도

서울 가양역 인근에서 종적을 감춘 김가을 씨의 자택에서 신변을 비관하는 글이 발견됐다

인사이트6월 27일 실종된 김가을 씨 / 김가을 씨 가족 제공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서울 가양역 인근에서 종적을 감춘 20대 여성 김가을 씨를 찾기 위해 경찰이 수색작업을 펼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김 씨의 신변을 비관하는 글이 자택에서 발견돼 그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6일 아시아경제에 따르면 서울 강서경찰서는 이날 김 씨의 자택에서 유서로 추정되는 글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해당 글은 김 씨의 태블릿 PC에서 발견됐다. 글은 2페이지 분량으로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온라인커뮤니티


또 경찰은 실종 당일 오후 11시 2분께 김 씨가 가양대교 중간에 서 있는 모습을 폐쇄회로(CC)TV를 통해 확인했다.


이 시간은 김 씨가 자신의 언니가 쓰러져 있을지 모른다며 119에 직접 신고를 한 시간과 대략 일치한다.


김 씨의 친언니에 따르면 실종 당일 김 씨는 오후 11시께 119에 신고해 "언니가 쓰러져 있을지 모른다"며 집으로 구급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극단적 선택 가능성에도 무게를 두고 지난 5일부터 서울경찰청 드론 팀을 동원해 한강 주변을 살피고 있다.


인사이트JTBC


앞서 김 씨는 지난달 27일 서울 강서구 가양역 인근에서 실종됐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미용실을 다녀온 인증 사진을 올리며 "파마하자 마자 비바람 맞고 13만원 증발"이라며 "역시 서울 강남은 눈 뜨고 코 베이는 동네"라는 글을 남겼다.


하지만 오후 9시 30분 이후부터 연락이 두절됐다. 이후 그날 밤 11시께 김 씨로 추정되는 신고자가 119에 신고 전화를 했다. 


김 씨 언니는 "동생이 '언니가 쓰러질 것 같다'며 신고했다더라"며 "구급대원은 (제가) 괜찮다는 것을 (집에 방문해) 확인하고 갔다"고 설명했다. 


실종된 김 씨의 가족은 온라인에 김 씨의 얼굴 사진과 실종 당시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TV(CCTV)를 공개하고 제보자를 찾고 있다. 실종 당시 김 씨는 베이지색 상의에 검은색 바지를 입었으며 레인부츠를 신고 있었다. 


그는 키 163cm에 마른 체형이며 머리가 짧다. 왼쪽 팔에 타투가 있다. 김 씨를 발견했거나 관련 상황을 알고 있으면 실종자 가족 연락처나 경찰에 제보하면 된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 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 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