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5 25℃ 인천
  • 29 29℃ 춘천
  • 29 29℃ 강릉
  • 30 30℃ 수원
  • 28 28℃ 청주
  • 28 28℃ 대전
  • 26 26℃ 전주
  • 25 25℃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부대 선임병 전역 하루 전 2시간 동안 '전역빵' 때린 해군 병사들

해군 한 부대에서 전역을 하루 앞둔 병사가 부대원들에게 이른바 '전역빵'이라는 명목으로 두시간 동안 집단 폭행을 당했다.

인사이트YTN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해군 한 부대에서 전역을 하루 앞둔 병사가 부대원들에게 이른바 '전역빵'이라는 명목으로 두시간 동안 집단 폭행을 당했다.


이같은 무차별 폭행에 해당 병사는 어깨 인대가 끊어지는 등 크게 다쳐 군 당국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6일 YTN 보도에 따르면 해군 군사경찰단 광역수사대는 강원도 동해 해군 1함대 소속 부대에서 전역을 하루 앞둔 A(22)씨를 집단 구타한 병사 7명 중 4명을 구속 수사 중이다.


해당 부대 소속 병장 4명과 상병 3명은 지난달 16일 '전역빵'을 명목으로 전역을 하루 앞둔 A씨를 밤 10시부터 자정까지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인사이트YTN


일부 병사는 외부에서 몰래 반입한 술을 A씨에게 강제로 마시게 한 혐의도 받는다.


집단 구타를 당한 A씨는 어깨 인대가 끊어지고 엉덩이와 다리 등 온몸에 멍이 들어 상해 4주 진단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른바 '전역빵'은 오래전부터 이어온 군 부조리 중 하나로 전역을 앞둔 병사의 마지막 날 밤 후임들이 단체로 폭행하는 것을 뜻한다.


사회로 복귀하는 걸 축하하고 헤어짐의 아쉬움도 나눈다는 의미로 시행된다. 보통 1분 내지로 장난스럽게 치러지지만, A씨는 2시간이나 폭행을 당한 것이다.


인사이트YTN


이와 관련해 A씨는 전역 전에도 일부 병사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며 지난달 말 고소장을 추가로 접수했다.


해군은 폭행을 주도한 4명을 군사경찰단에 인계했고, 구속 상태로 수사를 진행 중이다. 일부 병사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군은 사건과 관련해 "아직 수사가 진행 중이라면서, 향후 결과에 따라 엄중하게 조치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