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7 27℃ 인천
  • 27 27℃ 춘천
  • 20 20℃ 강릉
  • 30 30℃ 수원
  • 23 23℃ 청주
  • 23 23℃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28 28℃ 대구
  • 24 24℃ 부산
  • 27 27℃ 제주

"이웃집보다 전기 덜 쓰면 최대 400만원 돌려준다"

정부가 전기를 이웃보다 덜 쓸 경우 현금으로 되돌려주는 '에너지 캐시백 사업'을 전국적으로 확대한다.

인사이트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옆집보다 전기 덜 쓰면 현금으로 돌려드려요"


정부가 전기를 이웃보다 덜 쓸 경우 현금으로 되돌려주는 '에너지 캐시백 사업'을 전국적으로 확대한다.


올여름 폭염이 이르게 시작되고 거리 두기마저 해제되며 전력수요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4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서울시청 시민청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에너지 효율 혁신 발대식'을 가졌다.


인사이트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 네 번째)이 4일 오전 서울시민청에서 열린 '시민과 함께하는 에너지효율혁신 발대식'에서 참석자들과 에너지캐시백 가입 서명을 하고 있다 / 뉴스1


또한 이를 기점으로 안정적인 여름철 전력 수급 및 국가 에너지 효율 혁신을 위한 정책 행보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날 발대식은 '지구를 아끼는 우리는 NZ(Net-Zero) 세대'라는 슬로건 아래 진행됐다.


한국전력공사, 한국에너지공단, 절전캠페인 시민단체협의회, 지자체, 대학생 기자단, 일반시민 등 150여명이 발대식에 참여했다.


이 자리에서 산업부는 '에너지 캐시백' 사업을 전국으로 확대하는 등 전력 수급 안정과 에너지 효율 혁신을 위한 방안을 발표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에너지 캐시백'은 앞서 세종, 전남 나주, 충북 진천에서 시범 실시됐다.


전체 참여 세대와 단지의 평균보다 전기 절감률이 높은 세대와 아파트 단지에는, 절감 규모에 비례하는 현금을 지급하는 것이 골자다.


아파트의 경우 개별 세대 단위도 참여할 수 있으며, 단지별 참여도 가능하다.


단지로 참여할 경우, 절감량에 해당하는 구간별로 20만 원에서 400만 원까지 캐시백을 지급받을 수 있다. 세대의 경우 절감량 1킬로와트시(㎾h)당 30원의 캐시백을 지급받는다. 참여를 원하는 세대와 아파트 단지는 '한전 에너지마켓플레이스'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한편 이날 산업부는 여름 전력 수급 대책 기간에 △공공기관 에너지절약 선도 △적정온도(섭씨 26도) 지키기 △여름철 전기절약 3·3·3 봉사 프로그램 △국민참여 챌린지 등을 시행한다고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