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1 31℃ 서울
  • 27 27℃ 인천
  • 28 28℃ 춘천
  • 24 24℃ 강릉
  • 31 31℃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7 27℃ 전주
  • 29 29℃ 광주
  • 29 29℃ 대구
  • 25 25℃ 부산
  • 27 27℃ 제주

"지하철서 초기 임산부에게 '일반석' 안 비켜줘 진상 취급 당했는데 잘못한 건가요"

지하철 일반석에 앉은 한 여성이 임산부에게 자리를 양보하지 않았다가 따가운 눈총을 받았다는 사연이 올라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지하철 일반석에 앉은 한 여성이 임산부에게 자리를 양보하지 않았다가 따가운 눈총을 받았다는 사연이 올라왔다. 


지난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초기 임산부 자리 안 비켜준 게 잘못임?"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사연에 따르면 작성자 A씨는 지하철 열차 안에서 한 임산부와 신경전을 벌였다. 다름 아닌 자리 양보 문제 때문이었다. 


이날 A씨는 퇴근 후 지하철 일반 좌석에 앉아 귀가를 하고 있었다. 그러던 그의 앞에 가방에 핑크배찌를 메단 여성과 남편으로 보이는 남성이 다가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아직 배가 부르지 않아 임신 여부를 알 수 없을 정도였다. 


평소라면 A씨도 임산부에게 자리를 양보했겠지만, 이날 퇴사를 해 짐이 많던 A씨는 자리를 비켜주지 않았다. 


그러자 임산부는 A씨에게 눈치를 주기 시작했다. 종일 찡그린 표정으로 A씨를 바라봤다. 


옆에 서 있는 남성은 "아 좀 비켜주지..."라며 혼잣말을 하기도 했다. 결국 A씨는 가시방석에 앉아 집에 가야 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임산부 배가 나와 있었다면 자리 비켜줬다. 얼굴 찡그리면서 눈치 엄청 주더라"라면서 "내가 그렇게 잘못한 것이냐"라고 호소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임산부, 노약자석 두고 왜 일반석에 오셨을까", "일반좌석이면 좀..", "짐이 많았다면 이해한다", "옆에서 눈치주는 남편이 더 얄밉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 누리꾼은 "그래도 임산부면 양보해줘야 한다", "만삭보다 임신 초기가 더 위험하다", "주변 사람들 아무도 안 비켜준 게 충격이다" 등의 댓글을 달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