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6 26℃ 인천
  • 30 30℃ 춘천
  • 26 26℃ 강릉
  • 30 30℃ 수원
  • 27 27℃ 청주
  • 26 26℃ 대전
  • 28 28℃ 전주
  • 24 24℃ 광주
  • 25 25℃ 대구
  • 27 27℃ 부산
  • 29 29℃ 제주

尹 대통령 눈 감은 사진 홈페이지에 게재한 나토...대통령실 요청에 뒤늦게 교체

윤석열 대통령이 눈을 감은 순간 찍힌 사진이 나토 홈페이지에 올라와 외교적 결례라는 지적이 제기되자 대통령실이 나토 측에 수정을 요청해 사진이 교체됐다.

인사이트

교체 후 사진 / 나토 홈페이지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공식 홈페이지에 윤석열 대통령이 눈을 감은 순간이 찍힌 각국 정상 등과의 단체사진이 게재됐다. 


이를 두고 외교적 결례라는 지적이 제기되자 대통령실은 나토 측에 수정을 요청했고, 현재 해당 사진은 교체된 상태다. 


지난 29일(현지 시간) 이번 정상회의에 초청된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등 아시아·태평양 파트너 4개국 정상과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이 함께 촬영한 기념 사진을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이날 정상회의에 초청된 다섯명의 정상 중 윤 대통령만 눈을 감고 있는 사진이 체택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교체 전 사진 / 나토 홈페이지


카메라 정면을 응시하고 있는 앤서니 노먼 알바니지 호주 총리,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 저신다 케이트 로렐 아던 뉴질랜드 총리 등과 대비됐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외교적 결례, 의전 소홀 등의 지적이 나왔다. 


논란이 거세지자 대통령실은 해당 사진 문제를 인지한 뒤 나토에 사진 정정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사진은 윤 대통령이 가볍게 웃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으로 교체됐다. 애초 적당한 사진이 없었던 것이 아니었던 것이다. 


인사이트한미일 정상회담을 하는 윤석열 대통령 / 뉴스1


세심한 주의를 기울였으면 피할 수 있는 문제였을 것이다. 


이와 관련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검수 없이 문제의 사진이 업로드된 배경에 대해 작은 행정상의 실수가 아닐까 한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나토 측이 게재하는 사진을 일일이 검수하기에 한계가 있다고도 덧붙였다.


앞서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들의 기념촬영 현장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 대통령을 바라보지 않은 채 악수해 '노룩 악수' 논란이 일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