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5 25℃ 인천
  • 29 29℃ 춘천
  • 29 29℃ 강릉
  • 30 30℃ 수원
  • 28 28℃ 청주
  • 28 28℃ 대전
  • 26 26℃ 전주
  • 25 25℃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1호선 세류역 침수되자 신발 벗고 맨발로 출근한 K-직장인들 (사진)

오늘(30일) 수도권에 집중 호우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호선 세류역 내부에 침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오늘(30일) 수도권에 집중 호우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호선 세류역 내부에 침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인 기준 발목까지 빗물이 차올라 내부 진입이 힘든 상황이었지만 'K-직장인'들은 출근을 위해 맨발 투혼을 펼쳤다. 


30일 오전 다수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1호선 세류역 오늘자 근황"이라는 제목의 글이 속속 올라왔다. 


해당 게시글에는 오늘(30일) 쏟아진 홍수로 빗물이 가득 찬 1호선 세류역의 모습이 담겼다. 시민들은 바지를 걷어 올린 채 승강장으로 진입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성인 발목까지 차오른 누런 흙탕물이 차올랐지만, 지하철을 타기 위해 신발을 벗고 승강장에 들어온 것이다.


해당 역사는 전철 승강장으로 올라가기 위해 지하 통로를 지나는 구조다. 이 구간에 빗물이 차오른 것으로 파악됐다. 


침수로 인해 이날 오전 9시 15분부터 세류역 상하행은 무정차 통과를 했다. 


현재 소방당국과 한국철도공사 측은 빗물 제거와 안전사고 방지 조치 등 공동 대응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이게 K-직장인들이다", "빗물보다 무서운 게 지각이다", "직장인들의 책임감을 알 수 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30일 오전기상청 방재 속보를 보면, 현재 수도권엔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기상청은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 호우특보를 발효했다. 


기상청은 "오늘 오전까지 수도권과 강원 영서를 중심으로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100㎜의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예상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