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7 27℃ 인천
  • 27 27℃ 춘천
  • 20 20℃ 강릉
  • 30 30℃ 수원
  • 23 23℃ 청주
  • 23 23℃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28 28℃ 대구
  • 24 24℃ 부산
  • 27 27℃ 제주

도로서 운전자 조롱한 '길막 어린이', 편의점 아이스크림 냉동고에 '오줌 테러'

편의점에 들어와 물건을 달라는 아이의 요청에 점주는 거절했고, 아이는 밖으로 나가 냉동고에 오줌을 눴다.

인사이트SBS '맨 인 블랙박스'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얼마 전 자전거를 탄 상태로 차도에서 운전자의 길을 막고 조롱했던 어린이 A군의 근황이 전해졌다.


지난 2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전거로 도로를 막았던 아이를 손님으로 마주한 편의점 점주의 사연이 소개됐다.


작성자에 따르면 A군은 가게에 방문해 상품 하나를 쪼물딱거리며 먹고 싶다는 티를 냈다. A군은 상품을 카운터로 가져와 점주에게 달라고 말했고 그의 요청에 점주는 "안 된다"며 거절했다.


점주의 대답에 A군은 갑자기 본인의 바지춤을 부여잡고 밖으로 나갔다. A군의 갑작스러운 행동에 점주는 혹시나 무슨 짓을 할지 몰라 CCTV를 지켜봤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놀랍게도 A군은 편의점 외부에 있는 냉동고에 소변을 보고 있었다. 이를 본 점주는 가게 밖으로 뛰어나가 A군에게 무얼 하느냐고 다그쳤다.


그 과정에서 점주는 혼잣말로 욕설을 뱉었는데 이를 들은 A군은 "아저씨 욕하면 안 되죠"라 받아쳤다.


점주는 화가 머리끝까지 났지만 간신히 참고 A군에게 부모님 연락처를 물었다. 그의 질문에 A군은 없는 번호를 둘러대며 점주를 놀렸다.


점주는 어떻게든 부모에게 A군을 인계하기 위해 지나가는 어린이들을 붙잡고 수소문했다. 우여곡절 끝에 A군의 학교와 이름을 알아낸 점주는 그의 담임과 연락이 닿을 수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점주는 A군의 담임으로부터 "아깐 같은 반 애를 때려서 난리를 쳤다"는 말을 전해 들었다. A군은 편의점에 오기 전 다른 사고로 한차례 말썽을 일으켜 담임을 곤란하게 한 것으로 보인다.


점주는 담임에게 본인이 겪었던 상황을 전달했고 10여 분 뒤 A군의 엄마로부터 연락을 받았다. 그랬더니 A군은 어떻게 엄마 번호를 알았냐며 난리를 쳤고 오래 지나지 않아 편의점에서 도망쳤다.


이후 가게를 방문한 A군의 엄마는 점주에게 연신 사과했다. 점주는 그에게 "아이가 가게에 오지 못하게 해달라"고 부탁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A군의 태도에 분노했다. "도대체 뭐 하는 애냐", "진짜 저 정도면 치료받아야 되는 것 아니냐", "싹수가 노랗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