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5 25℃ 인천
  • 29 29℃ 춘천
  • 29 29℃ 강릉
  • 30 30℃ 수원
  • 28 28℃ 청주
  • 28 28℃ 대전
  • 26 26℃ 전주
  • 25 25℃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철도노조 '민영화 반대' 집회에 정부 "추진 의사도 없는데..."

전국민주노총조합총연맹 전국철도노동조합가 '철도 민영화 반대' 집회를 진행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전국민주노총조합총연맹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가 '철도 민영화 반대' 집회를 진행했다.


이에 정부는 "철도 민영화 추진 의사가 없다"라고 선을 그었다.


28일 정부세종청사 국토부 기자실에서 열린 철도노조 관련 백브리핑에서 강희업 국토교통부 철도국장은 "철도차량 정비의 민간 제작사 참여는 KTX 탈선사고 이후 안전대책의 일환"이라며 "민영화와는 관계가 없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올해 초 KTX 사고가 났는데 제작사 문제인지, 정비를 맡은 코레일의 문제인지를 두고 옥신각신했다"라며 "차량 제작과 정비 간 기술 선순환 체계 구축을 위해 유럽에서도 제작사의 30% 가 정비에 참여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시스


현재 철도노조는 윤석열 정부에서 검토·추진하는 철도차량 정비시장 민간 개방과 철도 유지·보수 업무의 국가철도공단 이관을 '철도 민영화' 수순이라고 해석하고 있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SR이 올해 SRT 14편성을 발주하며 정비를 차량 제작사에 맡기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도 코레일 차량 기지 용량 부족 등 불가피한 이유라고 해명했다.


또 관제권과 유지·보수 업무 이관은 중장기적으로 검토할 사안이고, 추진하더라도 업무를 코레일에서 철도공단으로 변경하는 것에 불과해 민영화와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철도노조 조합원 3500명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서울역에서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까지 행진하며 철도 민영화 반대 시위를 벌였다.


인사이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