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6 26℃ 인천
  • 30 30℃ 춘천
  • 26 26℃ 강릉
  • 30 30℃ 수원
  • 27 27℃ 청주
  • 26 26℃ 대전
  • 28 28℃ 전주
  • 24 24℃ 광주
  • 25 25℃ 대구
  • 27 27℃ 부산
  • 29 29℃ 제주

"댕댕이와 산책할 때 조심하세요"...서울 도심 야생 너구리 주의보 (영상)

서울 도심에서 주인과 산책하던 반려견이 '너구리'에게 공격당하는 일이 빈발하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JTBC News'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서울 도심에서 주인과 산책하던 반려견이 '너구리'에게 공격당하는 일이 빈발하고 있다.


전날(27일) JTBC는 서울 우이천에서 산책하다 너구리에게 공격당한 반려견 주인과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너구리에게 열 번 정도 물렸다는 반려견의 엉덩이 부분에는 커다란 상처가 남았다.


주인은 "한 마리가 뛰어오더니 한 번 물리고 뛰어가니까 다른 너구리가 와서 물었다"며 "도망다니면서 열 번 정도 물렸다. (너구리를) 동물원에서도 본 적이 없는데 처음 봤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인사이트YouTube 'JTBC News'


목격자들은 너구리가 가족 단위로 살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너구리 가족이 물가 근처에서 먹이를 찾으러 돌아다니는 것 같다고 추측했다.


이곳에는 "산책을 하다 너구리를 만나면 일단 개를 안고 피하라"는 안내문까지 붙어 있다.


하지만 순식간에 습격이 벌어지다 보니 도망치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라고 견주들은 입을 모은다.


강북구청 공원녹지과 관계자는 "(너구리는)포획금지 야생동물로 규정돼 있다. (우이천이) 일종의 보금자리일 것 아니냐. 우리가 임의로 옮길 수 있는 게 아니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인사이트YouTube 'JTBC News'


YouTube  'JTBC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