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2 32℃ 서울
  • 28 28℃ 인천
  • 31 31℃ 춘천
  • 23 23℃ 강릉
  • 31 31℃ 수원
  • 30 30℃ 청주
  • 29 29℃ 대전
  • 29 29℃ 전주
  • 25 25℃ 광주
  • 26 26℃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시간외 수당도 제대로 못 받아"...누리호 성공에 가려진 항우연 연구원들 '열정페이'

누리호 개발 기관인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노동조합이 열악한 처우 개선을 요구하고 나섰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지난 21일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발사에 성공한 가운데, 누리호 개발 기관인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노동조합이 열악한 처우 개선을 요구하고 나섰다.


지난 27일 항공우주연구원(이하 항우연) 노조는 성명서를 통해 "누리호 발사는 아주 깔끔하게 성공했지만 연구자들은 낮은 임금 수준, 시간외 수당을 법대로 받지 못하는 처량한 처지를 자조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노조는 "공공연구기관 경영정보 공개 시스템에 따르면 2020년 기준 항공우주연구원 신입직원 초임 보수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 25개 정부출연연구기관 중 21번째"라고 했다.


그러면서 "1,000명 이상의 직원과 연 6,000억 원 규모의 사업을 수행하는 주요 정부 출연연구기관 중에선 최하위"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발사 성공에 박수치는 연구원들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이어 낮은 임금으로 인해 인력 문제가 일어나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노조는 "낮은 임금으로 인해 다른 연구원에 동시에 합격한 인력이 항공우주연구원을 선택하지 않거나, 함께 일하던 젊은 연구원들이 임금을 이유로 다른 정부출연연구기관으로 이직하는 경우가 빈번해지고 있다"고 했다. 


정치권과 정부를 향한 비판 목소리도 냈다. 


노조는 "정치인들은 탐욕스럽고 게걸스럽게 우리를 장기판의 졸처럼 여기고는 사천으로 가라, 고흥으로 가라 내몰고 있고 담당부처와 기관의 책임자들은 언론과 방송에 나가면서 언론팔이에 바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출연연 노조들과 현장의 연구자들과 연대하고 단결하여 우리 요구를 관철시키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행동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