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7 27℃ 인천
  • 29 29℃ 춘천
  • 24 24℃ 강릉
  • 30 30℃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7 27℃ 전주
  • 29 29℃ 광주
  • 28 28℃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로또 당첨돼 29억 받은 절친이 너 쓰고싶은데 쓰라며 천만원을 줬습니다

로또 1등에 당첨돼 29억을 받은 친구가 1천만원을 나눠줬다는 누리꾼의 사연이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로또에 당첨돼 29억 원을 받은 절친으로부터 '1천만 원'을 나눔받았다는 누리꾼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로또 1등 된 친구가 너무 부러워요"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너무 부러운데 어디 말도 못 하고 친구가 절대 비밀로 해 달라고 부탁해 익명으로 부러운 마음을 써 본다"고 입을 열었다.


A씨의 친구는 로또에 당첨돼 29억 원 가량을 실수령했다고 한다. 당시 친구는 "너 쓰고 싶은 곳에 쓰라"며 A씨에게도 1천만 원을 건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너무 고맙고 좋았는데, 부럽기도 하다"며 최근 친구를 만나 나눈 이야기를 소개했다.


친구는 "로또가 되고 나니 불필요한 욕구가 많이 사라졌다"며 "지금 마음이 편안하고 그걸로 좋다"고 말했다고 한다.


A씨는 "친구도 예전엔 예쁜 옷, 명품 가방, 화장품 신상 같은 거 사는 걸 좋아했는데 로또 되고 나서는 오히려 그런 곳에 돈을 더 안 쓴다"며 "안 쓰고 안 입고 해도 전보다 마음이 편하고, 그런 욕구도 안 든다고 하더라"고 부연했다. 


"그런 마음이야말로 로또인 것 같다"는 A씨의 말에 친구도 동의했다고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마지막으로 A씨는 "저도 너무 로또 되고 싶다"는 말로 글을 마쳤다.


사연의 사실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오히려 A씨가 부럽다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친구한테 천만 원을 주다니 대단하다. 그러기 쉽지 않다", 그런 친구를 둔 것만으로도 이미 로또 당첨된 거나 다름없다", 귀한 인연이니 감사하며 우정 잘 지켜 나가길 바란다", "로또보다 인복 있는 글쓴이가 더 부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