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5 25℃ 인천
  • 29 29℃ 춘천
  • 29 29℃ 강릉
  • 30 30℃ 수원
  • 28 28℃ 청주
  • 28 28℃ 대전
  • 26 26℃ 전주
  • 25 25℃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그 대학 나와 취업은 되겠어?"... 고양이 밥그릇 치운 인하대생들 비하한 캣맘

'캣맘'이 고양이 밥그릇을 치운다는 이유로 인하대생들에게 욕설과 비하가 담긴 메시지를 남겨 논란이 되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밥그릇을 치운다는 이유로 인하대생들에게 욕설과 비하가 담긴 메시지를 남긴 '캣맘'이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6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지에는 인하대 인근에 길고양이 급식 시설을 설치한 캣맘으로 알려진 신원불상자가 인하대생들을 대상으로 작성한 메시지가 화제가 되고 있다.


그는 "키작고 끼리끼리 못생긴 자칭 고학력자 인하대 xx들아. 저학력자 무식한 아줌마들이 고양이 밥이나 주고 다닌다고? 홍대나와서 미안하다. 인하대보다 3류대였구나"라고 했다.


또 "난 너희보다 어릴 때부터 남들 일하는 평균 근무시간의 반만 일해도 최소 월 300만원 이상 벌었는데, 너희는 고학력자인데 취업은 되겠느냐"고 거침없이 비하 발언을 쏟아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그는  "경찰 좀 그만 부르라"며 "열등감 덩어리 난쟁이 xx들아. 너희 집에는 판검사가 있느냐. 나는 있다"고도 했다.


또 다른 메시지에는 "한번만 더 둘이 와서 시비걸고 밥그릇을 훼손하면 법대로 하는 것이 뭔지를 보여주겠다"라고 했다.


그는 "키 작은 열등감을 길고양이에게 화풀이하지 말라"고 엄포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캣맘이 보낸 이 메시지는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누리꾼들 사이에서 빠르게 퍼져 나가며 논란이 되고 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외모나 학벌 콤플렉스는 캣맘 글에서 느껴진다", "이렇게 말하는 사람들 보면 꼭 아무것도 없더라", "죄 없는 홍대까지 욕먹을 듯" 등의 반응을 보이며 캣맘을 비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