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5 25℃ 인천
  • 29 29℃ 춘천
  • 29 29℃ 강릉
  • 30 30℃ 수원
  • 28 28℃ 청주
  • 28 28℃ 대전
  • 26 26℃ 전주
  • 25 25℃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가슴 'G컵'이라 매일 '시선 폭력' 당해 괴롭다는 여성, '몸매 대회' 출전

G컵 가슴 때문에 시선 폭력 시달린다는 선혜연이 몸매 대회에 출전한다.

인사이트Instagram 'hennysunn'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G컵 가슴 때문에 시선 폭력 시달린다는 모델 선혜연이 몸매 대회에 출전하다는 소식이 전해져 화제다.


선혜연은 제2회 맥심코리아 플러스 사이즈 모델 콘테스트에 참가했다.


플러스 사이즈 모델이란, 늘씬한 몸을 가져야만 모델을 할 수 있다는 일반적인 기준과 반대로 체중이 비교적 높지만 모델 일을 하는 이들을 일컫는 말이다.


선혜연 역시 현직 플러스 사이즈 모델로 활동하며 유튜브 채널도 운영 중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ennysunn'


맥심코리아는 지난 24일부터 사전투표를 시작했다. 


선혜연은 대회에 출품한 사진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도 게재하는 등 적극적으로 홍보 중이다.


인사이트채널S '진격의 할매'


앞서 선혜연은 채널S 예능 '진격의 할매'에 출연해 큰 가슴이 고민이라고 밝혔다.


그녀는 "가슴이 G컵이다. 매일 시선 폭력에 시달리고 있다. 내 몸이 이렇다고 쳐다볼 권리까지 드린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방송에서 그녀는 가슴 축소 수술을 하게 되면 몸에 대한 자존감이 더 떨어지고 콤플렉스를 계속 성형으로 풀게 될 것 같아 수술을 거절했다고 밝혀 눈길을 끈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