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7 27℃ 인천
  • 29 29℃ 춘천
  • 24 24℃ 강릉
  • 30 30℃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7 27℃ 전주
  • 29 29℃ 광주
  • 28 28℃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파스퇴르로 번 1000억 교육에 쓴 최명재 민족사관고등학교 이사장 별세...향년 95세

최명재 민족사관고등학교 이사장이 26일 오전 5시 20분 향년 95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인사이트민족사관고등학교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한국의 대표적인 명문 학교인 민족사관고등학교를 설립한 최명재 이사장이 26일 오전 5시 20분 95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1927년 전라북도 만경면 화포리에서 태어난 고인은 만경보통학교, 전주북중을 졸업하고 서울대 경영대학의 전신인 경성경제전문학교를 졸업했다.


졸업 후 상업은행에 입사한 고인은 은행원으로 7년간 일한 후 택시 운전사로 전직한 후 2년 만에 택시 한 대를 구입했다.


이후 택시 운전을 하며 번 돈으로 1960년대에는 직접 성진운수를 세웠다.


인사이트민족사관고등학교


1970년대 중반에는 이란에 진출해 유럽과 중동을 오가는 물류 운송업을 운영했으며, 1987년에는 강원도 횡성군에 파스퇴르유업을 창립했다.


파스퇴르유업은 국내 최초로 저온살균 우유를 도입했으며 국내 기업 최초로 미군에 우유를 납품할 만큼 품질을 인정받았다.


이후 파스퇴르유업이 업계에 자리를 잡자 1996년 3월 1일 파스퇴르유업 공장 옆 38만 5,000평 부지에 '민족혼을 기르는 영재학교'를 표방한 민족사관학교를 개교했다.


민사고가 3월 1일 개교한 이유는 '3·1운동 정신을 갖지 않으면 민족 지도자로 성장할 수 없다'라는 고인의 주장 때문이었다.


인사이트민족사관고등학교


고인은 파스퇴르유업을 운영하며 번 수익금 대부분을 민사고 설립과 운영에 쏟아부었으며 그 액수만 무려 1,0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사고는 1999년부터 지난해까지 하버드대 13명, 예일대 20명 등 무려 985명의 학생을 해외 유명 대학에 진학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으로는 부인과 2남 2녀가 있으며 장남인 최경종 민사고 행정실장이 고인을 이어 학교 운영을 맡고 있다.


장례는 26일 서울아산병원에서 학교장으로 치러지고 발인은 오는 28일 6시 20분이다. 영결식은 28일 오전 9시 민족사관고등학교에서 치러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