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4 24℃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5 25℃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30 30℃ 광주
  • 30 30℃ 대구
  • 28 28℃ 부산
  • 31 31℃ 제주

"32살 아들 대출상담 하는 엄마 정상이냐"...은행 직원이 블라인드에 올린 글

한 은행 직원이 32살 아들 대신 어머니가 대출 상담을 받으러 왔다며 글을 게시했다.

인사이트직장인 커뮤니티 '블라인드'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32살 직장인 아들을 대신해 그의 어머니가 대출 상담을 요청했다며 한 은행 직원이 분노에 찬 반응을 나타냈다.


직원은 이 같은 사례가 한두 번이 아닌 종종 일어나고 있다며 보는 이들에게 주의를 요구했다.


지난 13일 직장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엄마가 대출 상담하는 게 정상이냐"는 제목으로 한 은행 직원의 게시물이 게재됐다.


이날 직원 A씨는 "성인이면 본인이 대출 상담하자. 신규 상담과 기한 연장까지 엄마를 시키냐"며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가 이같이 분노를 표한 이유는 최근 직장을 갖고 있는 성인임에도 불구하고 대출과 관련된 상담을 부모님에게 맡기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어서다.


그는 "(엄마가 대신 대출 상담하는 사례가) 한두 번이 아니다. 꽤나 있어서 충격이다"며 "얼마 전에는 91년생 아들의 대출이 연장되는지 (손님의) 엄마가 물어보더라. 32살 아니냐"고 했다.


그러면서 "(손님의 엄마는) 우리 애가 너무 바쁘다는데 그렇게 전화도 못 걸 정도면 회사에 문제 있는 것 아니냐"며 "20살 넘고 직업 있으면 본인이 은행일 봅시다"고 일침을 날리며 글을 마쳤다.


사연을 접한 직장인 누리꾼들은 "신입 직원 중에 아직도 엄마가 깨워주는 사람 있더라", "몸만 성장한 애어른이 많은 것 같긴 하다", "대출상담은 본인밖에 못 하는 거 아니었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부모님이 아들 명의로 대출금 받은 걸 수도 있지", "대리인이 도와주려 대신해주는 게 잘못된 건가" 등 A씨를 지적하는 반응도 여럿 나타났다.


한편 연봉 이내로 막혀있던 신용대출 한도가 오는 7월부터 최대 연봉 2배 이상으로 변경될 전망이다. 금융당국이 관련 대출 규제를 더 이상 연장하지 않도록 해서다.


KB국민은행 및 신한은행 등 5대 시중은행과 인터넷은행들은 7월 1일부터 '연봉 이내'로 제한된 신용대출한도 규제를 풀기로 했다. 


이중 농협은행은 최대 연봉의 2.7배까지, 국민은행은 연봉 2배까지 대출이 가능할 예정이다. 다만 농협은행의 금액 한도는 2억 5000만원까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