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5 25℃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8 28℃ 전주
  • 30 30℃ 광주
  • 28 28℃ 대구
  • 29 29℃ 부산
  • 31 31℃ 제주

'완도 실종' 일가족, 실종 당일 '3시간' 간격으로 휴대전화 꺼졌다

제주도에서 '한 달 살기'를 하겠다며 떠난 초등학생 조유나 양 가족이 전남 완도에서 실종돼 경찰이 닷새째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인사이트조유나(10) 양 / 경찰청 실종아동찾기센터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제주도에서 '한 달 살기'를 하겠다며 떠난 초등학생 조유나 양 가족이 전남 완도에서 실종돼 경찰이 닷새째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그런 가운데 실종 당일이던 지난달 31일 가족의 휴대전화가 약 3시간 간격으로 차례대로 꺼진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달 31일 새벽 4시께 완도 송곡 선착장 인근에서 조양 가족의 휴대전화 위치가 마지막으로 확인됐다.


당시 꺼졌던 마지막 휴대전화는 조양 아버지의 것이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조양과 어머니 휴대전화는 세 시간쯤 전인 새벽 1시쯤 꺼졌는데, 이틀 전부터 묵던 신지면 신리의 한 숙박업소 인근에서였다. 두 곳은 차로 5분쯤 걸리며, 3.6km 떨어져 있다.


이를 토대로 경찰은 완도 해안가를 중심으로 수색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실종된 조유나 양의 키는 145cm이며, 몸무게는 40kg 정도다. 흑발의 긴 머리를 하고 있으며 실종 당시 옷차림은 확인되지 않았다.


인사이트경찰청 실종자찾기센터(안전드림) 사이트에 올라온 실종된 조모양 사진과 정보 / 경찰청 실종아동찾기센터


조유나 양과 가족의 소재나 행적을 알면 국번 없이 182, 경찰 민원 콜센터로 신고하면 된다.


한편 조양의 가족은 학교에 제주도 한 달 살기를 한다며 5월 19일부터 6월 15일까지 한 달간 교외체험학습을 신청했다.


날짜가 지났음에도 조양 가족에 연락이 닿지 않자 학교 측은 지난 22일 경찰에 신고했다. 현재 완도 경찰은 실종가족을 찾기 위해 '드론2기와 기동대 40명'을 투입해 수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