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8 28℃ 춘천
  • 25 25℃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6 26℃ 전주
  • 27 27℃ 광주
  • 29 29℃ 대구
  • 29 29℃ 부산
  • 28 28℃ 제주

트럭으로 5살 아이 치고 '괜찮다'는 말에 그냥 갔다가 벌금 500만원 선고 받은 운전자

5세 아이가 탄 자전거와 충돌했다가 '괜찮다'는 아이의 말을 듣고 현장을 떠난 운전자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5세 아이가 탄 자전거와 충돌했다가 '괜찮다'는 아이의 말을 듣고 현장을 떠난 운전자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아이의 판단 능력이 미흡한 만큼 괜찮다는 말을 들었더라도 구호 조치를 취했어야 한다는 판결이다.


26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 형사5단독 장민경 판사는 최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58)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7월 서울 강동구 천호동의 한 이면도로에서 포터 화물차로 B(당시 5세)양이 타고 있던 자전거를 들이받고 그대로 현장을 떠난 혐의를 받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사고로 넘어진 B양은 뇌진탕 증세를 보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 측은 "아이의 괜찮다는 말에 현장을 떠났다"라며 혐의를 부인했으나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만 5세는 사리 분별이나 판단력이 미약하다"라며 "자신의 부주의로 교통사고가 발생한 것에 대해 부모님의 꾸지람을 들을 수 있다는 걱정이나 사고 대처 능력 미흡으로 '괜찮다'고 말했을 가능성이 높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운전자로서 사고 발생 이후 즉시 정차해 피해자의 상해 정도를 육안으로 정확히 확인하고, 보호자에게 피해자를 인계하거나 사고 사실을 유·무선으로 알릴 의무가 있다고 봄이 타당하다"라며 "피해자 구호 조치를 다 했다고 보기 어렵다"라고 판결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