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8 28℃ 춘천
  • 25 25℃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6 26℃ 전주
  • 27 27℃ 광주
  • 29 29℃ 대구
  • 29 29℃ 부산
  • 28 28℃ 제주

물놀이 후 남의 집에 무단침입해 화장실서 샤워하고 쓰레기 버리고 간 일가족

여성 혼자 거주하는 자취방에 한 일가족이 무단침입해 화장실을 사용하고 쓰레기를 무단 투기하고 간 사연이 전해져 공분을 샀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여성 혼자 거주하는 자취방에 한 일가족이 무단침입해 화장실을 사용하고 쓰레기를 무단 투기하고 간 사연이 전해져 공분을 샀다.


2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강원 고성 역대급 카니발 가족을 소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사연에 따르면 작성자 A씨는 전날(25일) 아르바이트를 하며 강원 고성 자취방에 거주하는 딸에게 전화 한 통을 받았다. 모르는 누군가 딸의 집에 무단침입을 했다는 것.


딸은 "아르바이트 끝나고 퇴근해서 집 오니까 화장실에 누가 들어와서 난장판을 쳐놓고 갔다"며 "모래가 한가득 있고 누군가 씻고 나갔다. 내 목욕 용품도 쓴 것 같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차로 20분 정도 거리에 살고 있는 A씨는 딸의 자취방으로 급히 이동했다고 한다. 자취방 화장실은 모래로 칠갑이 돼있었고, 누군가 씻고 나간 듯 했다.


A씨는 폐쇄회로(CC)TV를 확인했고, 흰색 카니발 차량을 탄 일가족이 딸 자취방 화장실에 들어가서 씻고 나가는 모습을 확인했다.


A씨는 "모자 쓴 남성이 현관문 무단 침입해서 화장실 확인 후 사용했다"면서 "이 남성은 화장실에서 나와 차를 뒤적거리며 모은 쓰레기를 봉투에 담아서 딸 집 앞에 투척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후 안경 쓴 남성이 물놀이 끝난 애들하고 등장했다. 모자 쓴 남성이 현관문 안쪽 욕실을 손가락으로 가리켜 위치를 알려줬다"며 "안경 쓴 남성이 애들과 욕실에 들어가 한참을 씻고 나왔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이어 "출발 전 운전석 문을 열고 뒤적뒤적 쓰레기를 찾은 뒤, 절반 마시다 만 커피 세 잔을 땅에 내려두고 갈 길을 가더라"라며 "욕실은 온통 모래로 칠갑했다"고 했다.


끝으로 A씨는 "일반 주택 현관문 안까지 들어와서, 빤히 여성 목욕 비품이 널브러져 있는 남의 집 욕실을 온 가족이 씻고 갔다. 이건 아니다"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뒷정리라도 하고 몰래 가면 될 터인데, 모래 칠갑을 해두고, 어른이라는 작자는 둘 다 쓰레기를 집 앞에 버리고 갔다. 도저히 못 참겠다. 날이 밝는 대로 경찰서부터 언론 제보까지 하겠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정말 상식 없는 행동이다", "저게 뭔짓이냐", "뻔뻔하기 짝이 없다", "우리나라 사연 맞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