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4 24℃ 인천
  • 25 25℃ 춘천
  • 25 25℃ 강릉
  • 25 25℃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7 27℃ 전주
  • 27 27℃ 광주
  • 26 26℃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6·25 참전용사들 전쟁기념관 방문하자 자리에 서서 기립박수 보내는 시민들

국가보훈처 초청으로 방한한 9개 UN 참전국 참전용사와 재외교포 참전용사들도 전쟁기념관을 방문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6·25 전쟁 72주년을 맞은 25일 토요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은 방문객들로 북적였다.


전쟁기념관 앞 평화광장에 도열한 6·25 참전국 국기와 전사자 명비에는 추모의 뜻을 담아 흰 국화꽃들이 놓여 있었다.


커플들은 물론, 어린아이의 손을 잡은 가족들까지 호국영령을 기리기 위해 전쟁기념관을 찾았다.


특별히 이날에는 국가보훈처 초청으로 방한한 9개 UN 참전국 참전용사와 재외교포 참전용사들도 전쟁기념관을 방문했다.


인사이트뉴스1


거동이 불편했던 참전용사들은 안내를 받으며 휠체어를 타고 기념관에 입장했다.


그 순간, 참전용사들을 확인한 시민들은 자리에 서서 그들을 향해 박수를 보내기 시작했다.


따뜻한 시민들의 환대에 참전용사들은 연신 감사를 표했다.


또한 참전용사들은 전쟁기념관을 둘러본 뒤 방문객들이 쓴 감사편지를 받았고, 이들은 관람을 온 아이들과 만나 기념사진을 촬영하며 시간을 보냈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윤석열 대통령이 6·25전쟁 72주년을 앞두고 국군 및 유엔군 참전유공자들을 초청해 오찬을 함께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참전용사들에게 '폴더인사'를 하며 감사를 표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여러분은 인생에서 가장 빛나는 청춘을 바쳐 공산 세력의 침략으로부터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지켰다"라며 "대한민국은 자유를 위해 함께 싸운 여러분들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