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4 24℃ 인천
  • 24 24℃ 춘천
  • 24 24℃ 강릉
  • 24 24℃ 수원
  • 23 23℃ 청주
  • 24 24℃ 대전
  • 26 26℃ 전주
  • 26 26℃ 광주
  • 24 24℃ 대구
  • 25 25℃ 부산
  • 30 30℃ 제주

국정원 61년 전 초대 원훈석 다시 세웠다..."음지에서 일하고 양지를 지향한다"

국가정보원이 61년 전 초대 원훈인 '우리는 음지에서 일하고 양지를 지향한다'를 복원했다.

인사이트국가정보원 홈페이지 캡처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국가정보원이 61년 전 초대 원훈인 '우리는 음지에서 일하고 양지를 지향한다'를 복원했다.


지난 24일 국가정보원은 " 그동안 전·현직 직원들 사이에서 '신영복체' 논란이 제기됐던 원훈을 '우리는 음지에서 일하고 양지를 지향한다'로 복원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2021년 6월 변경된 이전 원훈석 서체가 정보기관의 정체성을 훼손한다는 지적에 따라 직원 설문조사를 한 결과, 첫 원훈을 다시 사용하자는 의견이 절대다수였다"고 설명했다.


이 원훈은 국가정보원의 전신인 중앙정보부가 1961년 창설됐을 때 초대 중앙정보부장인 김종필 전 총리가 지은 것이다.


인사이트초대 원훈석 / 연합뉴스TV


김대중 정부 초기까지 약 37년간 사용, 최장기간 사용된 만큼 역대 원훈 중 대중에게 가장 친숙하다.


국가정보원은 새 원훈석 제작에 수억 원의 예산이 소요되는 만큼 국가기록물로서 보관해온 옛 원훈석을 다시 꺼냈다.


첫 원훈석은 1999년 교제된 후 23년 만에 제자리로 돌아왔다.


인사이트문재인 정부 때의 국정원 원훈석 / 청와대


국가정보원에 따르면 김 원장은 직원들에게 "첫 원훈을 다시 쓰는 건 과거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라 초심으로 돌아가 국가와 국민을 위해 묵묵히 헌신하는 정보기관 본연 역할에 충실하잔 의미"라고 설명했다.


한편 국가정보원은 전날 1급 보직국장 전원을 대기 발령하며 업무에서 배제하고 국장 아래 직급인 단장을 '국장 직무대리' 형태로 보임했다.


윤석열 정부의 초대 국정원장인 김규현 원장 체제가 들어선 후 전반적인 원 운영 기조에 대폭 변화를 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