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5 25℃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8 28℃ 전주
  • 30 30℃ 광주
  • 28 28℃ 대구
  • 29 29℃ 부산
  • 31 31℃ 제주

오늘(25일)은 대한민국 국군 62만 명이 희생당한 6.25 전쟁 72주년입니다

오늘(25일) 오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한국전쟁 72주년 추념 행사가 열린다.

인사이트국가보훈처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72년 전 새벽 4시, 김일성이 이끄는 북한은 한차례의 선전포고도 없이 기습 남침을 했다.


한반도 역사를 피로 물들인 최악의 전쟁. 그 어떤 사죄로도 용서받을 수 없는 동족상잔의 비극을 일으킨 것이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의 국군 62만 명이 전사 혹은 상처를 입었다. 10만 명이 넘는 전쟁고아와 이산가족이 생겼다.


김일성의 침략 야욕이 빚어낸 이 전쟁은 지금까지도 '종전'으로 이어지지 않은 채 끝나지 않았다. 여전히 휴전 상태고, 북한은 호시탐탐 남한에 군사도발을 감행하고 있다.


인사이트영화 '고지전'


오늘(25일) 오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한국전쟁 72주년 추념 행사가 열린다.


올해 행사는 '지켜낸 자유, 지켜갈 평화'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국내외 참전용사, 정부 주요 인사, 군 주요직위자, 시민, 학생 등 약 1,500명이 참석한다.


22개 유엔참전국 국기와 태극기, 유엔기가 입장하면 국민의례가 열린다.


인사이트영화 '고지전'


국기에 대한 경례 맹세문은 6·25참전유공자 류재식님, 6·25참전유공자의 손녀 박승리 대위, 병역 명문가 김인섭씨가 낭독한다.


6.25 전쟁 당시 공적이 최근 확인된 참전유공 전사자인 이영훈 중위(충무무공훈장), 심임섭 상사(이하 화랑무공훈장), 윤준걸 하사, 이원재 병장, 신명철 병장에게 무공훈장이 추서될 예정이다.


박민식 보훈처장은 "우리 정부는 영웅들의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고 끝까지 최고의 예우로, 일류보훈으로 보답해 드릴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