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5 25℃ 인천
  • 23 23℃ 춘천
  • 23 23℃ 강릉
  • 26 26℃ 수원
  • 28 28℃ 청주
  • 28 28℃ 대전
  • 30 30℃ 전주
  • 31 31℃ 광주
  • 35 35℃ 대구
  • 29 29℃ 부산
  • 32 32℃ 제주

기상이변에 최악의 '가뭄'으로 댐 바닥 드러나 3400년 전 '고대 도시' 떠올랐다

보기만 해도 '힐링'되는 갓난아기의 사랑스러운 일상이 포착됐다.

인사이트독일 튀빙겐 대학교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기상이변으로 최악의 가뭄이 계속되면서 수위가 낮아진 댐 바닥에서 3400년 전 '고대 도시'가 발견됐다.


거대 요새와 궁전으로 이뤄진 이 '고대 도시'는 이라크 북부 쿠르드 자치구에 있는 '모술댐'이 가뭄으로 메마르면서 수천 년 만에 다시 세상의 빛을 보게 됐다.


지난 20일(현지 시간) 미국 CNN은 극심한 가뭄으로 몸살을 앓던 쿠르드 지역에서 무려 3400년 전 청동기 시대의 고대 도시 '자키쿠(Zakhiku)'의 흔적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3400년 전 실존한 것으로 알려진 고대 도시 '자키쿠'는 기원전 1550년부터 기원전 1350년까지 메소포타미아 북비 지역과 시리아 대부분을 지배한 '마탄니 왕국의 중심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독일 튀빙겐 대학교


이번에 발견된 '자키쿠' 도시는 주요 건물과 요새를 햇볕에 말린 진흙 벽돌로 지은 것이 특징이다.


현장에서 유물을 발굴 중인 독일 튀빙겐 대학 연구진과 쿠르드 고고학자들에 따르면 현재 자키쿠에 남은 이 건물들은 놀랍도록 잘 보존된 상태이다.


또한 연구진은 해당 유적지에서 쐐기문자가 새겨진 '쐐기판'과 5개의 도자기 그릇도 발굴했다.


발굴에 참여한 한 연구진은 "기원전 1350년쯤 도시가 갑작스럽게 함락됐다. 당시 지진 때문이었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점토로 만들어진 그릇들이 수십 년 동안 물속에서 살아남은 것은 기적에 가깝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독일 튀빙겐 대학교


앞서 이번에 드러난 궁전터는 지난 2018년에도 한 차례 모습을 드러낸 바 있다. 당시 발견됐던 고대 궁전 '케뮌(Kemune)'은 발굴 작업 중 다시 물에 잠겼다.


이번에 발견된 자키쿠에는 미탄니 왕국 전역에서 들어오는 엄청난 양의 상품들을 보관하기 위한 다층 창고가 발견되기도 했다.


인사이트독일 튀빙겐 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