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5 25℃ 인천
  • 23 23℃ 춘천
  • 23 23℃ 강릉
  • 26 26℃ 수원
  • 28 28℃ 청주
  • 28 28℃ 대전
  • 30 30℃ 전주
  • 31 31℃ 광주
  • 35 35℃ 대구
  • 29 29℃ 부산
  • 32 32℃ 제주

신임 방사청장 "김정은에 처절한 패배를 가져다줄 무기 공급"

엄동환 신임 방위사업청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등 외침 세력에게 "처절한 패배를 안기겠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엄동환 신임 방위사업청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등 외침 세력에게 "처절한 패배를 안기겠다"라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 방사청장들이 취임사에서 방산 비리 척결과 국방 개혁을 강조해왔던 것과 확연히 달라진 입장이다.


지난 23일 정부과천청사 방사청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엄 청장은 "방위사업청, 국방과학연구소 그리고 국방기술품질원, 국방기술진흥연구소에 근무하는 우리 모두는 최전방을 지키는 우리 장병들에게 승리에 대한 강한 확신과 안전을 보장하지만 김정은 등 외침의 세력들에게는 좌절과 처절한 패배를 가져다주는 최고의 무기 체계를 공급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방위사업청의 임무는 두말할 필요 없이 양질의 전투 장비를 적기에 공급하는 것"이라며 "이러한 청의 임무는 앞으로도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인사이트뉴스1


엄 청장은 "방위사업청은 업무의 특수성으로 인해 개인의 책임이 크고 때로는 수사와 조사, 감사를 받아야 한다. 그래서 우리의 업무 자세가 자꾸만 소극적으로 변해가고 장애물을 만나면 극복하기보다는 회피하려는 성향이 있다"라며 "이제는 바꿔야 한다. 적극적으로 업무를 수행한 직원이 과도한 책임을 져야 하는 관행과 제도는 과감하게 개선하자"라고 했다.


앞서 전임자인 강은호 전 방사청장은 취임사에서 방위사업 혁신과 해외 방산 수출을 강조했다.


강 전 청장은 "방위산업은 국내 개발 및 국산화 원칙을 확고히 해야 한다. 선행 연구 등 사업 초기 단계부터 향후 시장 규모와 발전 가능성을 진단해 전략을 반영하고 수출까지 연계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엄 청장은 예비역 육군 준장으로, 군 출신으로 12년 만에 방사청장에 취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