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 가족' 돌팔매질로 죽인 10대 형제, 경찰에 붙잡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청둥오리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서울 도봉구 방학천에 살던 오리 가족을 돌팔매질로 잔혹하게 죽인 학생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23일 서울 도봉경찰서는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10대 학생 2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형제 사이였던 10대 청소년 2명은 지난 13일과 16일 검정 킥보드를 타고 돌을 던져 방학천에 사는 오리를 죽음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때문에 청둥오리 암컷 성체 1마리와 새끼 5마리 등이 죽은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트위터 캡처


경찰은 CCTV를 확보해 도주 경로를 추적했고, 22일 오후 5시경 두 사람의 신원을 확보해 입건했다.


오리 가족을 죽인 형제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 동기에 대해 "호기심 때문에 그랬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CCTV를 확보했다고 알리면서 자수를 하라고 범행 장소에 경고문을 부착하기도 했다.


한편, 야생생물법 제8조에 따르면 누구든지 정당한 사유 없이 야생생물을 죽음에 이르게 하는 학대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


만약 이를 위반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백만 원 이상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인사이트도봉경찰서에서 붙인 경고문 / 트위터 캡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