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 54세 생일에도 법원 출석해 재판 받은 이재용 부회장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만 54세의 생일에 재판장에 출석했다.


23일 생일을 맞은 이 부회장은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회계 부정·부당합병' 관련 공판에 출석했다.


이번 출석은 11박 12일 간의 유럽 출장에서 돌아온 지 5일째 되는 날이기도 하다.


출장 기간 이 부회장은 네덜란드, 벨기에, 헝가리 등을 방문해 10일과 16일 재판에 불출석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1968년생인 이 부회장은 만 54세 생일을 재판장에서 보내게 됐다. 지난해에는 국정농단 사태에 연루돼 서울 구치소에서 조용히 생일을 보냈다.


지난해 8월 가석방된 이 부회장은 여러 악조건 속에서도 적극적인 활동에 나서고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 9월에 미국 이동통신 업체인 디시네트워크의 찰리 에르겐 회장을 만나 1조원 규모의 5G(세대) 통신장비 수주를 견인했다.


이번 유럽 출장에서도 ASML과 반도체연구소(imec), BMW 등을 방문하며 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