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안에 갇힌 생쥐꼴"...사저 앞 시위대 비판한 문재인 전 대통령 딸

인사이트양산시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주변 / 뉴스1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의 딸 문다혜 씨가 사저 앞 시위대를 비판했다.


지난 28일 다혜 씨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확인하고 싶었다. (시위대에) 들이받을 생각하고 왔다. 나설 명분 있는 사람이 자식 외에 없을 것 같았다. 구치소라도 함께 들어가면 그 사이라도 조용하겠지'라는 심정으로 가열차게 내려왔는데 현실은 참담과 무력. 수적으로 열세"라고 했다.


다혜 씨는 "집안에 갇힌 생쥐 꼴이다. 창문조차 열 수 없다. 사람으로 된 바리케이드"라고 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인사이트트위터 '찐딸'


다혜 씨는 앞서 트위터 계정을 통해 문 전 대통령의 근황을 공개한 바 있다.


다혜 씨는 트위터 소개창에 '슬하에 있길 즐기는 REAL딸♡ 아버지를 세상에서 가장 존경하는 자칭 문파 1호'라고 적었다.


문 전 대통령이 퇴임한 후 일부 보수 유튜버 등은 사저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문 전 대통령도 앞서 지난 27일 사저 앞에서 연일 벌어지는 시위에 대해서 입을 열었다. 문 전 대통령은 "예, 뭐 불편하죠"라고 짧게 말했다.


아내인 김정숙 여사가 시위대 측을 손가락으로 가리키자 경찰로 보이는 인물이 소음 측정을 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지난 12일 경남경찰청에 따르면 문 전 대통령 사저 근처에 거주하는 주민들도 집회로 인한 소음피해를 호소하며 진정서를 작성해 경찰에 전달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