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가 사전투표에 들고 온 20만원대 가방 또다시 '품절 대란'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패션이 또 한 번 화제가 됐다.


지난 27일 윤 대통령 내와는 용산청사 인근 용산구의회에서 지방선거 관외 사전투표를 마쳤다.


이날 김 여사는 흰색 반소매 블라우스와 검은색 치마를 입고 그림이 프린트된 면 소재의 가방을 들었다.


펜화 스타일의 그림이 그려진 가방은 단숨에 누리꾼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화제를 집중시켰다.


인사이트뉴스1


해당 가방은 국내 가방 브랜드 '빌리언템'의 '브리저튼 토트백 스몰'로 밝혀졌다.


정가는 23만 6000원이지만 11% 할인된 20만 8000원에 판매되고 있었다.


김 여사의 착용샷이 공개되자마자 해당 제품은 뜨거운 인기를 자랑하며 전 사이즈가 품절됐다.


누리꾼들은 해당 사이트에 "언제 입고되나요", "김 여사가 착용한 가방이 맞나요"라는 질문을 남기며 관심을 보였다.


인사이트빌리언템


한편 이날 김 여사가 착용한 블라우스 역시 관심이 집중됐다.


평범한 블라우스로 보이는 제품의 옆구리에는 프랑스 명품 브랜드 '디올'을 상징하는 꿀벌 자수가 새겨져 있었다.


현재 디올 한국 공식 홈페이지 기준 꿀벌이 그려진 반소매 블라우스는 175만 원에 판매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