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집무실 찾은 '깐부 할아버지' 오영수 "청와대보다 소박하고 아름답네요"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에서 '깐부 할아버지'로 유명한 배우 오영수가 대통령 집무실을 찾은 뒤 소감을 전했다.


지난 25일 윤석열 대통령은 국민희망대표 20명을 집무실로 초청해 대통령 기념 시계를 선물했다.


대표 20명은 지난 10일 대통령 취임식에서 윤 대통령과 함께 입장한 사람들이다.


이 중에는 드라마 '오징어게임' 출연자 오영수, 장애 극복 후 피트니스 선수로 재기에 성공한 김나윤 선수, 매년 익명으로 1억원씩 기부한 박무근씨, 3년간 모은 용돈 전액 50만원을 달걀로 기부한 육지승 어린이 등이 포함됐다.


인사이트뉴스1


이날 윤 대통령은 직접 용산 집무실을 소개했다.


오영수는 "방송에서 청와대를 보여드리겠다고 해서 보고, 오늘 여기(용산집무실) 와서 보니까 비교하는 것이 우습지만 참 소박하고 아름답다고 표현하고 싶다"고 말했다.


실제로 대통령 집무실엔 대형 TV 모니터와 원형 테이블, 소파, 그림 액자, 책상 등이 전부다.


책상 뒤엔 윤 대통령과 강아지 사진의 액자 두 개, 책상 앞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선물 받은 '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The Buck Stops Here)는 뜻의 푯말이 놓여있다.


인사이트뉴스1


윤 대통령도 "대통령 집무실이라고 그래서 좀 으리으리할 줄 알았는데 다른 데랑 똑같지 않으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이 건물은 실용적으로 일하기 편하게 돼 있다"며 "청와대는 정원이 잘 되어 있다. 한두 달 지나면 언제든지 가실 수 있을 것이니 한번 가보시라"고 제안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