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조무사 실습하며 노인혐오 생겨"...'9호선 폭행녀'가 최후진술서 한 말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지하철 열차 내부에서 60대 남성의 머리를 휴대전화로 수차례 내리친 20대 여성이 공판에서 자신의 트라우마를 밝히며 선처를 호소했다. 


25일 서울남부지법 형사8단독(판사 전범식)은 특수상해 및 모욕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여성 A씨의 결심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검찰은 "위험한 물건을 이용해 상해가 발생한 점과 합의되지 않은 점을 고려했다"며 A씨에게 징역 2년을 구형했다.


A씨 변호인은 최후변론에서 "합의나 공탁을 하지 못했지만, 피고인이 합의 의사를 밝히고 노력했다는 점과 피고인이 우울증 등 정신적 치료가 필요하다는 점도 고려해달라"고 요청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최후변론에서 A씨는 "정말 잘못했고 반성하고 있다"면서 "두번 다시 법의 심판을 받는 잘못을 저지르지 않고 바르게, 착한 마음으로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또 그는 "초등학교 때부터 10여년간 왕따를 당해서 큰 후유증으로 남아 일년 넘게 집에서 안 나가고 폐인처럼 살기도 했다. 대학교에서도 따돌림을 당해 1학년 1학기만 다니고 자퇴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간호조무사 실습을 할 때 병원에서 노인분들을 싫어하기 시작했다"며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정신과 진단을 한 번도 받아보지 못한 것에 후회하고, 진단을 받아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 과정에서 A씨는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발언이 길어지자 변호인 측은 A씨의 말을 끊기도 했다. 


A씨 측은 지난 재판에서 피해자와 합의를 하고싶다며 인적사항 공개를 요청했다. 하지만 피해자 측은 이를 거부하면서 합의는 이뤄지지 않았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재판부는 "법원에서 피해자 측에 연락해본 결과 정보공개 동의하지 않는다는 답변을 받아 알려줄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 3월 16일 가양역으로 향하는 9호선 열차 내부에서 60대 남성 B씨를 휴대전화로 여러 차례 내려쳐 상해를 입히고 욕설을 했다.


당시 B씨는 술에 취한 A씨가 전동차 내부에 침을 뱉자 A씨를 저지하면서 가방을 붙잡고 내리지 못하도록 했다. 그러자 A씨는 소리를 지르며 B씨를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모습을 촬영한 영상에서 A씨는 "경찰 빽 있으니까 손 놔라", "더러우니까 놔라" 등 폭언을 했으며 자신을 제지하는 B씨를 향해 "너도 쳤으니 쌍방(폭행)이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A씨에 대한 1심 선고기일은 내달 8일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