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정부 출범하자마자 4대 대기업 '600조' 국내 투자해 경제 살린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당선 공약 중 하나인 '민간 주도 성장'에 맞춰 국내 주요 대기업들이 대규모 투자를 발표했다.


지난 24일 삼성·현대차·롯데·한화 4개 그룹은 투자 계획으로 총 600조원에 달하는 액수를 선보였다.


액수는 3년에서 5년 단위의 총 투자 금액을 합친 것으로 지난 12월 국회를 통과한 올해 본예산 607조 7000억원에 맞먹는 수준이다.


특히 SK·LG 등도 투자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 전체 투자 규모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 / 뉴시스


이날 해당 대기업들이 동시다발적으로 대규모 투자 계획을 발표한 이유로  윤석열 정부의 핵심 경제 기조인 '민간 주도 성장'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한 것이라고 해석된다.


앞서 2월 7일 윤 대통령은 "정부는 뒤에서 돕고 기업은 앞장서 일자리를 만들어 내며 투자를 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실제로 대기업들은 '신 기업가정신' 선포일인 이날 약속이라도 한 듯 대규모 투자 계획을 내놓으면서 '국내 투자' 부분을 강조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계기로 현대차 등이 미국에 대규모 투자 계획을 발표한 데 대해 '국내 투자는 상대적으로 소홀한 것 아니냐'는 지적을 의식한 행보라는 해석도 나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번 계획에서 삼성은 올해부터 향후 5년간 반도체·바이오·신성장 IT(정보통신) 등 미래 먹거리 분야에 관계사들이 함께 450조원을 투자한다고 발표했다. 이중 80%인 360조원은 '국내 투자'임을 강조했다.


삼성은 "선제적 투자와 차별화된 기술력, 새로운 시장 창출로 '반도체 초강대국' 달성을 주도해 국가가 경제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투자 배경을 설명했다.


현대차그룹은 산하 현대차, 기아, 현대모비스 등 3사에서 2025년까지 3년여간 국내 63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발표했으며 롯데그룹은 바이오와 모빌리티 등 신사업 중심으로 5년간 국내 사업에 37조원을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한화그룹은 올해부터 2026년까지 5년간 에너지, 탄소중립, 방산·우주항공 등 분야에 국내 20조원을 포함해 37조 60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공개했다.


이날 4개사가 발표한 투자액은 총 587조 6000억원이다. 향후 SK·LG 그룹에서 투자 계획이 발표되면 금액은 올해 본 예산을 뛰어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