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식 '축의금' 안 받았다가 대출까지 받아 1년째 빚 갚는 신혼부부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축의금은 정중히 사양합니다"


결혼식을 축하해주러 온 하객들에게 '축의금'을 받지 않기로 한 신혼부부. 부부의 이 선택은 훗날 빚 때문에 대출까지 받게 되는 대참사로 다가왔다. 


지난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축의금 안 받은 결혼식 대참사"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게시글에서 작성자 A씨는 지난해 결혼식을 올린 친구의 일화를 소개했다. 당시 A씨는 친구의 결혼식에서 잊지 못할 경험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축의금을 내는 사람들로 북적여야 할 테이블에는 '축의금은 정중히 사양합니다'라고 적힌 안내문이 올려져 있었다.


A씨는 처음 겪는 상황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당혹감도 잠시 A씨는 신랑신부의 뜻을 따르기로 했다. 


그렇게 그는 두 사람의 결혼을 축하해주고 뷔페까지 즐겼지만 축의금은 한 푼도 내지 않았다.


그로부터 얼마 뒤 뜻밖의 소식을 듣게 됐다. 친구 부부가 초과한 결혼식 비용을 메꾸기 위해 대출을 받았다는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결혼식 비용을 예상하지 못했던 걸까. A씨는 이 부부가 식을 올린 지 1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빚을 갚고 있다고 했다.


A씨는 "축의금 사양하는 거 엄청 빡센데 왜 그런 거냐"라며 "먹는 거(뷔페 비용)하고 식장 비용 엄청 빡센데.."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 얼마나 안타까운 일이냐", "그러게 왜 저런 짓을...", "금전적으로 여유로운 사람들만 한다는 '축의금 사양'을 왜 한 걸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