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재단, 아프리카 식수난 기금 모금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이랜드재단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이랜드재단과 대한민국 ROTC 20기 총동기회가 아프리카 식수난 해결을 위한 후원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이번 후원금 전달식은 지난 21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 소재한 더케이호텔에서 진행된 ROTC 20기 임관 40주년 기념행사에서 진행됐다. ROTC 20기 총동기회와 녹산 20 산악회 회원들이 마음을 모아 마련한 2000만 원을 이랜드재단에 전달했으며 2000만 원의 이랜드재단 기금을 더해 총 4000만 원의 사업비가 모였다.


사업비는 아프리카 우간다 아루아, 마디 오콜로, 테레고 지역에서 식수난을 겪고 있는 3만 5천여 명의 주민들을 위해 우물을 만드는데 사용될 계획이다.


이랜드재단은 지난 2018년부터 이랜드리테일 PB 브랜드 '오프라이스'와 기후변화로 식수난을 겪고 있는 아프리카 모잠비크와 우간다 지역에 우물 지원 사업을 진행해왔다. 지금까지 누적으로 4억 2천만 원의 기금이 모였으며 태양광 식수 공급 시스템 설치, 지하수 개발 등 지원 사업을 통해 약 12만 명의 주민에게 깨끗한 식수를 제공한 바 있다.


이랜드재단 관계자는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위생과 감염예방이 강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식수 지원 사업은 저개발국가 주민들의 생명을 살리는 일"이라며 "대한민국 ROTC 20기의 소중한 나눔에 감사하며 지속 가능한 식수 지원 사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민국 ROTC 20기 총동기회 김화섭 회장은 "회원들의 마음을 모은 후원금으로 글로벌 사회공헌을 진행하게 되어 더욱 뜻깊고 보람된다"라고 말하며 "코로나19로 인해 더욱 고통받고 있는 지구 반대편의 우리 이웃이 맑고 깨끗한 물을 마실 수 있게 되어 기쁘고 감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