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20일 '예비군 훈련' 시작...2박3일 동원훈련 대신 '소집 8시간, 원격 8시간' 진행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코로나19 여파로 한동안 중단됐던 예비군 동원 훈련이 2년 반 만에 재개된다. 


 23일 병무청은 6월 20일부터 12월 15일까지 2022년도 병력동원훈련 소집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대상은 50만여 명으로 장교·부사관 1~6년 차, 병사 1~4년 차다. 올해 전역한 사람은 대상이 아니다. 


다만 본래 2박 3일간으로 하는 동원 훈련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소집훈련 하루 8시간, 원격 교육 하루 8시간으로 축소해 시행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동원 훈련이 없었던 최근 2년 동안 원격교육 등을 이수한 예비군은 그에 상응해 올해 조기 퇴소하거나 이수한 것으로 처리된다. 


소집훈련이 축소됨에 따라 입영시간은 육군 오전 9시, 해·공군 오전 10시다. 


퇴소 시간은 지역예비군 훈련 대상과 동일하게 오후 6시이지만 소집부대 위치가 주소지에서 100km 떨어진 경우 오후 5시로 한다. 


경북 울진군, 강원 삼척·강릉·동해시 등 산불피해 특별재난 선포지역 4곳에 거주하는 예비군은 올해 훈련을 면제 받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