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들이 '청와대' 너무 좋아해 외국 대통령 맞이하던 '영빈관' 내부까지 싹 다 개방한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청와대에 대한 국민적 관심에 부응하기 위해 내부 정리가 완료된 '영빈관'과 '춘추관'을 우선 공개하기로 했다.


지난 22일 문화재청은 청와대 개방 2주를 맞은 오늘(23일)부터 경내 시설물 중 영빈관과 춘추관 내부를 추가 공개해 관람객들에게 역사적 현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추가 공개는 국민 성원에 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10일부터 22일까지 운영한 '청와대, 국민 품으로' 홈페이지를 통해 관람을 신청한 국민은 500만 명에 이르고, 13일 동안 청와대를 관람한 인원은 37만 7888명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빈관 / 뉴스1


영빈관은 외국 국빈들을 위한 공식행사나 연회가 열리던 곳이다. 문화재청은 영빈관을 1층 홀을 공개해 관람객들이 자유롭게 거닐며 역사 전시 패널을 관람할 수 있게 했다. 


춘추관 1층에서는 관람객이 직접 대변인 체험을 할 수 있는 포토존이 마련됐다. 


춘추관 2층에서는 정부 정책을 발표하던 브리핑실을 관람할 수 있도록 해 국민들이 보다 친근하게 청와대 건물들을 체험할 수 있게 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청와대 권역을 역사와 미래가 공존하는 국가의 상징적 역사 문화 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한 합리적 보존·관리·활용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춘추관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