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새 울산 에쓰오일 공장 불 끄고 쉴 곳 없어 길바닥에 누워 쪽잠 자는 소방관들 (영상)

인사이트YouTube 'JTBC News'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울산 에쓰오일 공장에서 폭발과 함께 발생한 화재가 20여 시간 만에 완진된 가운데, 진화작업을 마친 소방관들의 모습이 포착됐다.


밤새 화마와 사투를 벌인 소방관들은 마땅히 쉴 곳이 없어 현장 인근 맨바닥에서 쪽잠을 자고, 컵라면으로 끼니를 때웠다.


지난 20일 JTBC는 울산 에쓰오일 화재 진압 후 인근 주차장에서 휴식을 취하는 소방관들의 모습을 전했다.


일부 소방관들은 딱딱한 콘크리트 바닥에 누워 손으로 눈을 가린 채 쪽잠을 자고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JTBC News'


바닥에 앉아 컵라면과 김밥으로 허겁지겁 첫 끼니를 때우는 소방관의 모습도 포착됐다.


해당 화재 현장에 투입된 소방관은 600명에 달했으나 휴식 공간으로 지원된 건 35인승 버스 1대 뿐이었다. 


이날 현장에 있던 한 소방관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매번 해도 익숙하지는 않은데 그래도 최대한 적응하려고 한다. 이게 또 저희의 사명이고 하니까 그런 면에서는 (길에서 먹고 자고 하는 게) 익숙한 부분도 있다"고 했다. 


한편 인사혁신처의 2022년 기준 '경찰공무원·소방공무원 및 의무경찰 등의 봉급표'에 따르면 순경·소방사의 1호봉은 168만 6,500원이다.  


인사이트YouTube 'JTBC News'


YouTube 'JTBC 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