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친구"...문재인 전 대통령, 바이든과 10분간 전화 통화

인사이트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있는 문재인 전 대통령 / 문 전 대통령측 제공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 차 방한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약 10분간 통화했다.


21일 문 전 대통령 청와대에서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의원에 따르면 문 전 대통령은 양산 사저에서 오후 6시 52분부터 약 10분간 바이든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다.


문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첫 방한을 환영하며 "퇴임 인사를 직접 하지 못한 것이 아쉬웠는데 통화를 할 수 있게 돼 고맙게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있는 문재인 전 대통령 / 문 전 대통령측 제공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문 전 대통령을 '좋은 친구'라고 부르며 "1년 전 백악관에서 첫 정상회담을 갖고 한미동맹 강화의 역사적인 토대를 만든 것을 좋은 기억으로 가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문 전 대통령에게 한미동맹 강화를 위해 노력해줘 감사하다고 전했다.


문 전 대통령은 한국을 아시아 첫 순방지로 방문한 데에 대해 감사를 표하며 "이는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통령은 "윤석열 대통령과의 첫 한·미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마친 것을 축하한다"라면서 "우리 두 사람이 한·미동맹을 공고하게 한 토대 위에서 한·미 관계가 더 발전해나가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접견실에서 확대 정상회담을 하고 있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뉴스1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한 한국의 대응이 국제사회의 결속력을 높이는 데 기여했다고 평가했으며 이에 문 전 대통령은 "민주주의 국가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의무"라고 답했다.


윤 의원은 양측이 서로 각별한 안부를 교환한 후 앞으로도 두 사람 간의 신뢰의 우의가 지속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이날 문 전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통화에는 서훈 전 안보실장과 최종건 전 외교부 1차관이 배석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