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는 훌륭한 친구" 바이든 대통령 최애 시인 시구절 언급하며 세심함 보여준 윤 대통령

인사이트SBS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한·미 정상회담을 마친 후 만찬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이 공식 만찬에서 세심한 센스를 보였다.


21일 윤 대통령이 주최한 환영 만찬은 오후 7시 35분께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진행됐다.


만찬은 당초 오후 7시로 예정돼 있었지만 약 35분 늦게 시작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윤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 만찬 건배사에서 "양국은 이번 회담에서 한미 동맹의 굳건함을 확인하고 양국 간의 새로운 미래를 함께 모색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미국의 청년들의 우리의 자유를 수호하기 위해 함께 싸우며 목숨을 바쳤다. 이렇게 피로 맺어진 한미동맹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질서에 기반한 성장과 번영을 이뤄가는데 든든한 버팀목이 돼왔다"라면서 "올해로 10주년을 맞는 한미FTA(자유무역협정)는 양국에 더 많은 투자와 일자리를 창출했다. 앞으로 우리 관계는 더 깊어질 것이고 협력은 더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또 "자유민주주의, 인권, 법치라는 보편적 가치를 바탕으로 안보동맹을 넘어 첨단 기술동맹과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발전할 것"이라면서 "한미동맹의 미래 비전을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그려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특히 건배사에서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좋아하는 시인 윌리엄 버틀러 예이츠(William Butler Yeats)의 시를 인용해 눈길을 끌었다.


윤 대통령은 "예이츠는 '인간의 영광이 어디서 시작되고 끝나는지를 생각해보라. 나의 영광은 훌륭한 친구들을 가진 데 있었다'라고 했다"라면서 "한미 양국은 서로의 훌륭한 친구다. 우리는 세계 시민의 자유와 인권, 국제 사회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굳게 손잡고 함께 걸어 나갈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이후 건배사를 시작하기에 앞서 "예이츠의 시를 인용해 이야기해준 것에 대해 굉장히 감사하다"라고 화답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