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분 감추고 다리 다친 유기견 '안락사' 직전 구조한 김건희 여사

인사이트Instagram 'kim_keonhee'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부상으로 안락사 위기에 처한 유기견들을 남몰래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서울신문 보도에 따르면 한국보더콜리구조협회는 지난 15일 발가락이 골절된 믹스견 2마리(희망이, 어셔)와 어린 믹스견 1마리(어셔의 자견으로 추정)를 경북의 한 지방자치단체 위탁 보호소에서 구조해 서울로 옮겨와 치료하고 있다.


한국보더콜리구조협회는 김 여사가 부회장을 맡은 단체다. 보도에 따르면 치료 중인 유기견들은 중에서도 희망이는 골절로 출혈이 심한 상태였다. 


특히 해당 지역은 동물병원이 없어 유기견들의 진료, 수술이 어려운 상황이었다. 보호소 관계자들이 열심히 돌봤지만, 열악한 여건 때문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한다. 



이런 가운데 김 여사는 지인을 통해 희망이의 사연을 접했고, 보더콜리구조협회 측에 연락해 "모든 비용을 댈 테니 구조해 수술받을 수 있게 도와달라"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김 여사는 자신이 유기견들을 구조한 사실이 주변에 알려지는 것을 원치 않았고, 협회와 지인을 통해 남몰래 구조를 도왔다고 한다. 


이에 협회 측은 희망이 뿐만 아니라 같은 보호소에 있던 어셔와 자견까지 구조했다. 이어 20일에도 보더콜리 1마리(리키)를 보호소에서 추가로 데려왔다고 전해졌다. 


보호소 유기견들은 입양 공고 후 10일이 지나도 새 보호자가 나타나지 않으면 안락사된다. 김 여사가 유기견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건넨 것이다.


보더콜리구조협회 측에 따르면 김 여사는 지난 2005년부터 윤 대통령 취임 전까지 유기견, 유기묘를 직접 구조해 병원비를 부담했으며 임보자 역할을 자처하기도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3blackbeans'


인사이트Facebook '강신업'


희망이와 함께 구조된 어셔, 자견의 경우 산에서 율무에 걸려 다리 통증을 심히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는 각각 서울과 경기 일산의 동물병원에 입원해 회복 중이며 곧 수술에 들어갈 예정이다. 


김 여사는 "아이들이 완쾌해 새 보호자를 찾을 때까지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반려견 4마리와 반려묘 3마리 등 모두 7마리를 키우고 있다. 이 중 비숑프리제 2마리를 제외한 나머지 반려견, 반려묘는 입양한 유기동물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