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충청권 지지율, 한 주 만에 30%→13%로 폭락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6·1 지방선거를 2주도 채 남기지 않은 시점에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지지율이 일주일 만에 폭락했다.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17~19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국민의 힘은 43%, 더불어민주당은 29%의 지지율을 얻었다.


민주당의 지지율이 30% 밑으로 떨어진 건 지난해 11월 3주 차 조사 이후 6개월 만이다.


인사이트뉴스1


민주당의 지지율이 가장 많이 떨어진 곳은 충청권이었다.


'대전·세종·충청' 지역에서 국민의힘 지지율은 전주 48%에서 50%로 2%포인트 상승한 반면, 민주당은 전주 30%에서 이번 주 13%로 무려 17%포인트나 하락했다.


이는 박완주(충남 천안을) 의원이 최근 성폭력 사건으로 제명된 것이 악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충청권은 역대 선거에서 캐스팅보트 역할을 해왔으며 이번 지방선거에서도 승패를 가를 주요 승부처로 꼽힌다.


2018년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은 대전·세종·충남·충북 등 충청권 광역단체장 4곳에서 모두 승리했다.


그러나 최근 실시된 여론조사에서는 국민의힘 후보가 우세를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박완주 의원 / 뉴스1


충청권 민주당 지지율이 폭락한 20일, 민주당 지도부는 충청으로 달려가 지지를 호소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는 윤호중·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를 포함한 민주당 지도부와 지역 국회의원 및 지방선거 후보자 등이 참석했다.


윤 위원장은 "지금까지 힘들게 쌓아온 충청 발전을 위한 공든 탑이 무너질까 걱정이다. 충청에는 인물이 필요하다. 검증된 유능한 인물을 선택해야 하나. 투표하면 우리가 이긴다. '충청 승리가 곧 지방선거 승리'라는 각오로 끝까지 최선을 다하자"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