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바이든, 文 만나자 해"...美 백악관 "문재인, 만날 계획 없어"

인사이트문재인 전 대통령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일각에서 흘러나오던 '문재인 전 대통령 X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회동'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 백악관 측은 문 전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별도 면담 일정은 없다고 밝혔다.


지난 18일(현지 시간) 미국 백악관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과 카린 장 피에르 대변인은 한 언론 브리핑에서 오는 20일부터 24일까지 진행되는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일본 방문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설리번 보좌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방한 기간(20일~22일, 2박 3일) 중 문 전 대통령을 만날 거라는 한국 언론 보도에 대해 "현재로서는 문 대통령을 만나는 일정은 없다"라고 못 박았다.


인사이트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GettyimagesKorea


문 전 대통령이 '대북 특사'의 역할을 할 거라는 이야기가 있다는 질문에 대해서는 "나는 그것과 관련된 내용을 잘 알지 못한다(not familiar)"라고 답했다.


앞서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이달 초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문 전 대통령) 퇴임 후 바이든 대통령이 만나자고 이미 얘기가 왔다"라고 말한 바 있다.


당시 탁 전 비서관은 "바이든 대통령 측이 먼저 요청했냐"는 질문에 "당연하다. 요청이 들어왔기 때문에 장소·형태를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인사이트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  출연해 '文-바이든 만남'에 대해 이야기하는 탁현민 전 청와대 비서관 / YouTube '딴지방송국'


김어준의 다스뵈이다 방송에 출연했을 때도 "만남 일정을 준비하고 있다"고 했었다.


이후 여러 친문 인사들이 해당 이슈에 대해 입을 열었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문 전 대통령을 대북특사로 보내려는 것"이라는 해석을 내놓기도 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과 오는 21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약 90분간 한미정상회담을 진행한다.

역대 한국 대통령 중 취임 후 가장 빠른 기간인 11일 만에 이뤄지는 한미정상회담이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 / 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