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학교 분수대 안에서 '공유 전동 킥보드' 타고 다닌 남학생들

인사이트에브리타임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청년들이 전북대학교의 분수대에서 전동 킥보드를 타고 다니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5일 온라인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는 "분수대 안에서 킥보드 타는 무개념"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사진 속에는 두 명의 청년들이 분수대 안에서 킥보드를 타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었다. 그 뒤로도 2명이 이를 지켜보고 있는 것이 확인됐다.


분수대는 발목을 덮을 정도로 물이 꽤 많았지만 이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수중 킥보드를 즐겼다.


인사이트에브리타임


이를 본 작성자는 "학교 공공재산 안에서 뭐 하는 건지"라며 불만을 드러냈다.


누리꾼들 역시 "킥보드를 왜 물에서 타는 거지..?", "본인 킥보드가 아닌데 고장 나면 어쩌려고"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한 일부 누리꾼들은 전자기기를 물 안에서 사용하는 것을 두고 안전 상의 문제를 걱정하기도 했다.


한편 해당 킥보드는 공유 킥보드 업체의 제품으로 추정되는 것으로 문제가 발생할 시 사용 기록을 토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에브리타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