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개팅녀 맘에 쏙 드는데 지지 정당이 정반대..."상관없다vs결국 헤어진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과거 tvN '인생술집'에 출연한 가수 이승환은 "내가 마음에 있는데 이 여자분이 XXXX당 좋아해. 그러면 어떻게 사귀어? 그건 말도 안 돼"라며 정치성향이 다른 애인은 사귈 수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실제 특정 정당을 열렬하게 지지하는 경우 정치 성향이 반대되는 애인을 사귀는 것은 쉽지 않다.


하지만 모두가 한 정당을 열정적으로 지지하는 것은 아니다. 공약에 따라서 지지 정당을 바꾸는 '소신 투표자'들도 있고, 중도에 서서 두 정당을 저울질하는 이들도 존재한다.


이런 이들은 이성을 만날 때 정치 성향이 크게 중요하지 않을 수도 있겠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가수 이승환이 '인생술집'에 출연해 언급했던 발언 캡처 본과 함께 '정치 성향이 정반대인 이상형 여성과 사귈 수 있는가'를 묻는 질문이 올라왔다.


질문의 전제는 간단하다. 소개팅에서 만난 한 여성의 외모나 성격, 직업이 모두 당신이 좋아하는 스타일이다.


이상형에 가까운 이 여성과 당신이 다른 것은 딱 하나, 바로 '정치 성향'이다.


여성은 당신과 반대되는 정치 성향을 가진 것은 물론이고, 자신이 지지하는 정당 당원으로 가입해 활발히 활동하고 관련 시위에도 참여할 정도로 열성적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지지 정당 이외의 모든 정당을 '악'으로 취급할 정도로 한쪽으로 편중돼 있으며 심지어 애인과 '정치 얘기'를 하는 걸 즐기기까지 한다.


당신이 불편한 기색을 내비쳐도 꿋꿋하게 정치 관련 이야기를 하면서 자기 주장을 관철한다. 그렇다면 당신은 이 여성을 만날 수 있을 것 같은가.


누리꾼들은 "내 삶과 직결되는 문제고 대화가 안 통할 것 같아서 싫다", "과몰입, 강요만 안 하면 좋다", "종교랑 정치는 너무 중요하다", "가치관도 안 맞으면 결혼 못 하지", "막상 맘에 들면 상관없을 걸" 등 저마다 다양한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그렇다면 실제 2030 미혼남녀들은 연인과 정치 이야기를 나누는 편일까.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결혼정보 회사 듀오가 지난해 4월 17일부터 19일까지 연애 중인 미혼남녀 총 500명(남 250명, 여 250명)을 대상으로 '연인의 정치 성향'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연인과 지지하는 정당, 후보가 달라도 수용 가능하다는 입장은 50.6%였으며, 연인의 정치 성향은 상관없다는 남녀도 30.0%에 달했다.


정치 성향이 비슷해야 수용 가능하다는 입장은 17.0%였으며 지지하는 후보나 정당이 다르면 수용 불가하다는 의견은 단 1.8%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연인이 자신의 정치 성향을 강요한다면 어떻게 할 것이냐는 물음에 55.2%의 미혼남녀는 '일단 들어본 후 고민해 본다고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