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6 26℃ 인천
  • 30 30℃ 춘천
  • 26 26℃ 강릉
  • 30 30℃ 수원
  • 27 27℃ 청주
  • 26 26℃ 대전
  • 28 28℃ 전주
  • 24 24℃ 광주
  • 25 25℃ 대구
  • 27 27℃ 부산
  • 29 29℃ 제주

네이버, 주5일제 없애고 '주3일제 vs 재택' 둘 중 하나 선택해서 근무

네이버는 직원들이 직접 근무 형태를 선택하는 새로운 근무제를 도입할 것을 예고했다.

인사이트인사이트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네이버가 오는 7월부터 직원들에게 전면 재택근무를 하거나 최소 주 3일 고정 출근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게 했다. 이로써 네이버 역사에 주 5일 출근제도는 완전히 사라질 전망이다.


4일 네이버는 직원들에게 근무 형태를 자유롭게 선택하는 새로운 근무제 '커넥트 워크'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오는 7월부터 시행되는 새로운 근무 체계는 직원들이 주 3일 이상 사무실에 출근하고 나머지를 재택으로 근무하는 '타입-O'(Office-based Work)와 사무실 출근 없이 원격근무를 기반으로 하는 '타입-R'(Remote-based Work)로 구분해 원하는 근무 형태를 자율적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타입-O를 선택한 근무자들은 사무실에 지정 자리를 배정받으며 타입-R을 선택한 근무자들은 자율 좌석제로 운영된다고 공지했다.


인사이트네이버사옥


직원들에게는 반 년마다 한 번씩 근무 형태를 선택하게 했으며 타임-R을 선택한 근무자라도 필요하면 사무실에 출근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다만 팀워크를 위해 한 달에 한 번 정도의 대면 미팅을 권장했다. 또한 신규 입사자의 경우 3달간 주 1회 출근을 의무화했다.


네이버는 새로운 근무 방식은 오는 7월부터 적용해 1년간 시행해 본다는 계획이다.


네이버가 이러한 근무 방식을 도입할 수 있었던 것에 대해 '코로나의 확산으로 지난 2년간 쌓아온 재택근무 경험이 크게 작용'했다는 내부평가가 나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동안 다양한 형태의 근무를 시행하며 직원들 사이에선 이미 재택근무가 '뉴노멀'로 자리 잡았다는 시각이 바탕이 된 것으로 보인다.


이미 네이버는 지난 2014년부터 업무 시간을 직원 개인이 자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한 바 있다.


이러한 배경을 바탕으로 시행할 이번 근무제는 업무 시간에 이어 공간에 대한 자율성을 대폭 확대해 '자율', '책임', '신뢰'에 기반한 업무문화를 강화할 것으로 기대했다.


최수연 네이버 대표는 새로 시행할 근무제에 대해 "네이버는 '언제', '어디서' 일하는가를 따지기보다는 더 본질적인 '일의 본연의 가치'에 집중, 신뢰 기반의 자율적인 문화와 최고의 성과를 만들어왔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일의 본질에 집중해 직원들이 최적의 환경에서 업무에 몰입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나갈 것"이라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