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식 앞둔 예비신랑인데 화이자 접종 후 '탈모'가 찾아왔습니다"

인사이트A씨가 올린 탈모 피해 사진 / 디시인사이드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올해 말 결혼을 준비 중인 예비 신랑이 백신 접종을 한 뒤 탈모가 생겼다며 스트레스를 호소했다.


지난 1일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에는 "화이자 맞고 원형탈모 진행 중"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지난해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남성으로 1차 접종 2주 만에 탈모 증상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사진을 살펴보면 증상 초기 탈모의 크기는 엄지손톱만 했지만 어느새 어린아이 주먹만큼 커져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트디시인사이드


글에 따르면 A씨는 화이자 1차 접종 2주 뒤 미용실에서 이발하던 중 최초로 탈모 증상을 발견했다.


당시 그는 1차 접종을 맞은 후부터 눈가와 입꼬리 등에 경련이 자주 일어났다고 설명했다. 씻을 때마다 머리카락이 많이 빠져 수상함을 느끼던 중 미용실에서 탈모가 진행 중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증상을 알게 된 A씨는 놀란 마음을 추스르고 집 근처 피부과에 들어가 희석 스테로이드 주사를 두 달 2주 간격으로 맞았다.


하지만 주사가 들어간 부위 근처 외에는 별다른 효과 없었고 다른 부위들의 탈모 영역이 더욱 넓어졌다고 호소했다.


인사이트디시인사이드


그는 특히 머리숱이 많은 편이라 평소 머리에 대한 스트레스가 없었지만 이번 증상으로 인해 구멍이 커지고 많아져 이발도 제대로 못한 채 강제로 머리를 장발 상태로 기른다고 했다.


이 때문에 바람 부는 등의 상황에서 뒷머리를 계속 신경 쓰지 않으면 구멍이 보여 혹여나 이를 본 사람들에게서 걱정 어린 시선을 받을 때마다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하소연했다.


심지어 A씨는 올해 말 결혼까지 준비 중이라 해당 증상으로 너무 걱정되고 우울하다는 말을 남기며 글을 끝마쳤다.


인사이트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A씨의 글을 본 누리꾼들은 "내 친구도 백신 맞고 탈모 왔더라", "와 진짜 무섭다", "그냥 올 게 온 거 아닌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지난해 10월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질병관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탈모 관련 이산 반응 신고는 10월 10일 기준 240건이었다. 


백신 종류 별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98건, 화이자 71건, 모더나 65건, 얀센 6건 순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백신과 탈모 사이 인과관계는 의학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며,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백신 부작용으로 탈모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