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 포테킹 절대 시키지 말라는 리뷰 남긴 고객이 매장엔 '별점 5점'을 준 진짜 이유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 '오케이 광자매'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절반도 못 먹고 남겼습니다"


주문한 치킨 맛에 실망한 손님은 "이 메뉴 절대 시키지 말라"며 분노에 찬 리뷰를 남겼다.


하지만 가게 별점은 '5점 만점'을 줬다. 그가 리뷰 내용과는 정 반대로 가게에 후한 별점을 준 이유는 무엇일까. 


지난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고객 A씨가 BHC 포테킹 후라이드를 주문한 뒤 남긴 리뷰 내용이 올라왔다. 


A씨는 치킨 사진과 함께 맛에 대한 혹평을 쏟아냈다. 그는 "포테킹은 절대 시키지 말라"며 "이런 치킨이 나오다니 어이가 없을 정도"라고 적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절반도 못 먹고 남길 정도로 맛이 없었다"면서도 별점은 5점 만점을 줬다. 


그는 "점주님은 잘못 없고 이런 메뉴를 개발한 본사 책임이니 별점 테러는 하지 않겠다"고 부연했다. 


프랜차이즈 치킨집인 만큼 메뉴의 맛이 부족한 건 가게 사장보다는 메뉴를 개발한 본사의 책임이 더 크다고 지적한 것이다. 


A씨의 리뷰를 접한 다수의 누리꾼들은 "매너 있다"는 반응을 보였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메뉴가 맛없는 건 조리를 잘 못해서일 수도 있다"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