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지아가 뒤늦게 유튜브 영상 내리자 누리꾼들이 '광고 수익 정산일' 지적한 이유

인사이트

YouTube 'free지아'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명품 가품 논란에 휩싸인 뒤 숱한 논란이 지속된 유튜버 프리지아(송지아)가 결국 사과 후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지난 25일 송지아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송지아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 한 편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그는 "변명할 여지가 없는 내 잘못"이라는 말과 함께 사과를 전했다.


이와 함께 자신의 운영 채널을 모두 비공개로 전환한 후 반성의 시간을 가지고, 자신의 잘못에 대해 끝까지 책임지겠단 말을 덧붙였다.


그러나 사과 영상이 올라온 후 일부 누리꾼들은 사과 영상을 올린 시기에 주목하며 의혹을 제기했다.


인사이트YouTube 'free지아'


유튜브는 매달 21일께 광고 수입을 지급하는데, 이번엔 주말과 휴일이 겹쳐 24일에 수익금을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중간에 비공개로 전환된 영상의 경우에는 수익을 창출할 수 없다.


해서 몇몇 누리꾼들은 이 점에 착안해, 송지아가 유튜브 월수입을 수령한 뒤 비공개 전환한 것 아니냐는 추측을 쏟아내고 있다. 그렇다면 사과에 진정성 여부도 의심이 간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인사이트YouTube 'free지아'


알려진 바에 따르면 송지아는 유튜브에서 월 수익 최대 3억 원이 넘는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앞서 프리지아는 명품 가품 착용 논란에 대해 일부 인정하며 가품 관련 게시물만 삭제했었다.


하지만 이후 가품 논란 뿐만 아니라 중국 계정에서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하는 등의 논란이 지속되자 사과 영상을 올리고 영상 등 콘텐츠를 모두 비공개 조치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